컨텐츠 바로가기

“또 팬티샷이네” 김빈우, 속옷 차림으로 남편 꼭 끌어안고 눈물…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김빈우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빈우(사진 왼쪽)가 보디 화보 촬영 중 남편을 끌어안고 눈물을 쏟았다.

김빈우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디 화보 촬영 비하인드와 남편의 애정이 듬뿍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김빈우는 보디 화보 촬영을 위해 하얀색 속옷을 입은 채 눈물짓고 있다. 군살 없이 탄탄한 몸매가 눈길을 사로잡는 한편 손에는 콜라가 들려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빈우는 “바디 화보 촬영 중에 메이크업 원장님이 끝나고 뭐 제일 먹고 싶으냐고 물어보길래 숨도 안쉬고 콜라! 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 셔터 누르는 즉시 어디선가 내 눈앞에 콜라가 나타났다”며 “남편이 그 콜라를 건네주는 순간. 지난 5개월.. 열심히 노력했던 시간이 생각나서… 주체할 수 없이 폭풍눈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어 “그 찰나의 순간을 많은 분이 기록해 주셨다. 바디 화보 찍고 콜라 보며 울 일? 콜라 잡고 울고 있는 거.. 진짜 기가 막힌다. 근데 꼭 간직하고 싶은 사진이 되었다”면서 “저 사진들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면서 살 것 같더라. 살면서 많은 경험을 해보고. 진심으로 다가가고 노력하면 안 되는 건 없다는 것을 깨닫는 시간이었다. 앞으로 또 어떤 도전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저의 첫 바디 화보는 평생 마음에 담아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멋진 응원의 댓글들 너무너무 감사하다”며 “#버킷리스트 #바디화보 #고마워요 #그나저나 #또 팬티샷이네? #시아버지 보지마세요 #코카콜라 #내돈내산”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한편 김빈우는 2015년 사업가 전용진 씨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빈우는 75kg에서 23kg을 감량한 후 완벽한 몸매로 바디 화보 촬영을 해 화제를 모았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