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 구두' 소이현, 母 최명길 회사 입사… '복수 다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빨강 구두' 소이현이 친모 최명길의 회사에 신입 사원으로 들어가며 복수를 다짐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가 친모 민희경(최명길)에게 복수하기 위해 한 걸음씩 그에게 다가가는 과정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 민희경의 친딸 권혜빈(정유민)과의 결혼 문제로 할머니 최숙자(반효정)와 다퉜던 윤현석(신정윤)은 형 윤기석(박윤재)에게 얻어 맞았다. 그런 형에게 "위선 떨지 마라. 언제까지 할머니 뜻대로 살 거냐. 형도 할머니 때문에 대학 교수 못 되고 식당 차린 거 아니냐"고 반박한 윤현석은 "입 다물어"라고 말하는 윤기석과 말다툼을 하며 답답해했다.

지난 방송에서 최숙자가 민희경의 가족과 잡은 일방적인 약속을 깬 윤현석은 권혜빈의 아버지이자 민희경의 남편 권희상(선우재덕)에게 찾아가 "제가 그땐 급한 일이 생겼었다.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권혜빈과의 예측 불가능한 관계를 암시했다.

김젬마는 자신의 구두 디자인을 최숙자에게 보여주며 "민 대표님의 회사 로라에 들어가고 싶다. 할머니께서 한 번만 부탁해주시면 좋겠다. 대표님 성에 안 차면 바로 나오겠다"라고 간청했다. 이에 최숙자는 "현석이 들어갈 때 같이 들어가게 해 달라고 부탁해 보겠다"고 말했다. 거부하는 윤현석에게 그는 "당장 (권혜빈과) 결혼하라는 게 아니라 일단 취직부터 해서 사회 경험을 쌓아라"고 설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희경은 권희상을 찾아가 "최 여사님이 어음 기간을 늘려 주셨다. 그 대신 그 집 양녀인 김젬마라는 아가씨도 함께 입사하게 해 달라고 연락을 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권희상은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고 반박했지만 두달 후에 당좌수표가 들어온다는 민희경의 말에 할 말을 잃고 말았다.

한편, 김젬마를 키워 준 엄마 소옥경(경인선)은 돈을 가지고 달아났던 남동생 소태길(김광영)을 찾았다. 소태길은 누나 소옥경에게 잘못했다고 빌며 눈물을 흘렸다. 이때 소태길이 김젬마의 친모 민희경을 봤다고 하자, 소옥경은 불안에 휩싸였다.

걱정이 된 소옥경은 김젬마를 불러 "그 집에 안 들어가면 안 되니"라고 설득했다. 그러나 김젬마는 "저 할머니 덕분에 로라에 취직 됐어요"라고 말해 그를 놀라게 했다. 김젬마는 '그 여자(민희경)를 무너뜨릴 수만 있다면 완전히 무너뜨리고 싶다. 내 앞에서 무릎꿇고 용서해 달라고 빌 때까지 복수하고 싶다'고 다짐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했다.

윤기석은 김젬마에게 첫 출근 기념으로 원피스를 선물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젬마가 자신을 계속 대표님이라고 부르자 "이제 한 집에서 사는 식구인데 다른 이름으로 불러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첫 출근 기념으로 밥도 사주겠다"라고 말하며 그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현석과 김젬마의 첫 출근 날, 권혜빈은 윤현석 옆에 있는 김젬마가 마음에 안 드는 듯 "아무리 재능이 있어도 가방끈이 짧으면 디자인을 하기가 어렵다"며 이죽거렸다. 이어 권혜빈은 윤현석이 유독 김젬마를 챙기자 질투심에 불타올랐다.

이후 그는 화장실에서 김젬마와 친하냐고 묻는 직원에게 "내가 그렇게 수준낮아 보이냐. 김젬마 씨는 윤 팀장 들어올 때의 부록같은 느낌이다"라고 욕을 했다. 이 때, 화장실 너머에서 다 들은 듯한 표정의 김젬마가 나와 놀라움을 안겼다.

'빨강 구두'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