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김홍빈 대장 수색에 헬기 투입…적극 지원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장애 산악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김홍빈 대장.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하다 실종된 김홍빈 대장(57)의 구조작업을 위해 헬기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홍콩중국통신사(HKCNA)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한국 정부의 지원 요청을 받은 뒤 즉시 구조팀을 구성해 수색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오늘 날씨가 좋아져서 헬기 2대가 5명의 구조대원과 장비를 싣고 해발 4600m의 베이스캠프에 도착해 수색작업을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중국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수색작업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측은 최근 김 대장 실종 추정지역 인근에 구조 지휘본부를 설치했다. 지휘자는 국장급인 신장 자치구 부비서장이 맡고 있다. 구조대원 10명과 헬기 2대를 대기시킨 상황이었지만 그동안 현지 기상악화로 수색·구조 활동을 진행할 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으로 알려진 김 대장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중국과 파키스탄 국경 지역에 걸쳐있는 브로드피크(해발 8047m)를 등정한 후 하산하다 7900m 지점에서 중국 쪽 암벽으로 추락했다.

위성 전화로 구조신호를 보낸 김 대장을 19일 오전 러시아 등반대가 발견해 구조를 시도했으나, 김 씨를 끌어올리던 밧줄이 중간에 끊어지면서 다시 추락해 실종됐다.

22일 수색 당국에 따르면 파키스탄군은 K2(8611m) 남동쪽 9㎞ 지점에서 김 대장이 갖고 있던 위성 전화의 신호를 확인했다.전날 광주시사고수습대책위원회도 김 대장의 위성 전화 신호가 1차 조난지점보다 900m가량 낮은 해발 7000m 지점에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위성 전화 근처에 김 대장이 함께 있는지, 그의 상태 등은 여전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수색 당국은 위성 전화 신호가 확인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일 계획이다.

현재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에는 한국·러시아·파키스탄·이탈리아 산악인으로 구성한 ‘현장 국제구조대’도 대기 중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