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한국 뉴질랜드] '활발' 권창훈→'존재감 無' 송민규...최악의 선택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공격에서 활력을 불어 넣어주던 권창훈 대신 송민규를 투입한 선택은 결과적으로 최악의 선택이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 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다. 1차전 패배로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커졌다.

패배했지만 이번 경기 공격진에서 가장 활약상이 좋았던 건 권창훈이었다. 우측 윙어로 선발 출장한 권창훈은 본 포지션에만 머물지 않았다. 이강인이 빌드업을 위해서 3선으로 내려가면 권창훈이 그 공간을 채우러 중앙으로 이동하면서 공격 작업을 도왔고, 주변 동료들과의 호흡도 크게 어긋나지 않았다.

단지 아쉬운 건 골 결정력뿐이었다. 전반 19분 권창훈은 강윤성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잡아둔 뒤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마음이 급한 나머지 헛발질을 해버리고 말았다. 전반 종료 직전 마지막 슈팅도 골대 위로 향했다.

그래도 권창훈은 2선에서 공격의 활력을 불어 넣어줬지만 김학범 감독은 후반 13분 권창훈 대신 송민규를 투입했는데, 이는 결과적으로 악수였다. K리그 최고의 공격수 중 하나인 송민규의 실력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으나 송민규는 최종 평가전부터 그렇게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이번 경기에서도 송민규의 부진은 이어졌다. 본인의 강점인 특유의 드리블도 나오지 못했고, 동료들과의 호흡도 매끄럽지 못했다. 송민규가 활약해주지 못하자 올림픽 대표팀의 공격은 좌측에 쏠릴 수밖에 없었다. 뉴질랜드가 이를 모를 리가 없었고, 이동준을 막는데 주력했다. 송민규는 후반 40분경 절호의 동점골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도 때리지 못하고 기회를 허비했다.

김학범 감독의 교체 흐름은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긴 했다. 권창훈이 전반부터 활발하게 압박하면서 체력적으로 지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공격진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권창훈을 후반 13분 만에 교체시키는 건 아쉬움이 남았다. 우려는 현실이 됐고, 송민규 투입 후 대표팀은 좌우 공격 밸런스가 깨지면서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김학범 감독이 1차전에서 내린 가장 아쉬운 결정이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