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도 못 피해간 김치 파오차이 논란 끝났다…오늘부터 '신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간 수많은 논란을 불러왔던 김치 중국어 표기 논란이 종식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김치'의 중국어 표기를 기존 '파오차이'(泡菜)가 아닌 '신치'(辛奇)로 바꾼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지침' 개정안을 22일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기존 훈령에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 용례로 제시됐던 파오차이는 삭제됐다.

대신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다. 이로써 김치를 중국식 절임음식인 파오차이로 표기해 발생한 김치종주국 논란 등은 종지부를 찍게 됐다.

중국어에는 '기', '김' 소리를 내는 글자가 없다. 그러다보니 그 동안 김치를 중국어로 표기할 때 소리나는대로 쓰지 못하고 김치와 비슷한 파오차이로 써왔다. 파오차이는 중국 쓰촨성에서 피클처럼 담가 먹는 염장 채소를 말한다.

김치와 파오차이는 뜻에 차이가 있지만 중국 일각에서는 김치가 파오차이의 일종이며 이를 근거로 자신들이 김치 종주국이라고까지 주장해 양국 간의 갈등을 유발했다. 이에 문체부가 훈령 개정을 통해 중국어로 김치를 쓸 때는 신치를 쓰게 함으로써 파오차이와 김치를 더 명확히 구분할 수 있게 한 것.

개정된 훈령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하는 누리집, 홍보 자료 등에 적용된다. 또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훈령에 제시된 원칙대로 해외 홍보 자료 등을 제작해야 한다.

공공부문과 달리 민간부문에까지 해당 훈령을 강제하기 어렵다. 문체부 측은 "민간 부문에서는 해당 훈령 적용을 강제하지 않기 때문에 김치업계 및 관련 외식업계 등에서는 사업 환경에 따라 훈령을 참고해 번역·표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간 파오차이로 인해 논란을 겪은 사례가 적지 않았던 만큼 민간에서도 신치 적용이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BTS가 출연한 프로그램에서 김치의 중국어 자막이 파오차이로 표기돼 논란을 빚었다. 또 GS25는 삼각김밥에 파오차이로 썼다 소비자들의 반발에 직면해 판매를 중단하기도 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