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10856 0232021072269610856 04 0402001 world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6933533000 日 DHC 거래처 혐한 사죄문 사과 2107230131

혐한日기업 DHC, 거래처 끊기자 흉내만 '사과'…공개 사과 소극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약관계에 있는 지자체에 사죄문 제출 하면서

'비공개' 요구

피해자는 나몰라라…공개 사죄 요구에는 무응답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혐한 기업으로 유명한 일본의 화장품업체 DHC가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의 혐한 게시물에 대한 사죄문을 계약 관계에 있는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하면서 비공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마이니치신문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DHC가 이바라키현 모리야시 등 4개 기초지자체에 제출한 문서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료에는 DHC 담당자가 시청을 방문해 마쓰마루 노부히사 시장에게 경위를 설명한 기록이 있다.

담당자는 "인권에 대한 부적절한 내용이 담긴 문장의 잘못을 인정해 발언을 철회했다"며 "같은 행위를 되풀이 하지 않을 것을 서약한다"는 내용의 사죄문을 제출했다.

이어 "회장은 생각보다 파문이 커진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는 표현도 사죄문에 담겼다.

모리야시가 작성한 DHC와의 교섭 기록에는 "문서를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DHC 측의 요구가 기술돼 있다.

DHC는 공식적인 사죄와 설명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DHC는 모리야시에 "(문장을) 삭제한 경위 등의 설명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하지 않는다", "문의에는 전부 '노 코멘트'로 대응한다"고 설명했다.

모리야시는 "시민에 대한 설명 책임을 다할 수 없다"며 불충분한 점을 지적하면서 회사의 설명을 명확히 하기 위해 회사 도장을 찍을 것과 재발 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방안을 기재할 것을 요구했지만, DHC는 "문서가 새로운 비판과 문제를 초래하는 것을 피하고 싶다"며 거부했다.

모리야시는 한국계 시민들이 DHC와 체결한 협정을 빨리 파기하라고 요구하고 있어 8월 중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요시다 DHC 회장은 작년 11월부터 여러 차례 DHC 홈페이지에 혐한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경쟁사인 산토리가 광고에 '코리아 계열' 일본인을 주로 기용해 인터넷에서 야유당하고 있다는 취지의 글, 요시다 회장의 차별 조장 행위를 취재한 NHK가 일본을 '조선화' 시키는 원흉이라는 취지로 쓴 글 등이다.

DHC는 요시다 회장의 혐한 조장 논란이 커지자 최근 게시물을 사과 없이 슬그머니 삭제했다.

요시다 회장의 헤이트 스피치(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 및 혐오 발언) 피해자인 재일 한국·조선인을 상대로 공개 사죄하지 않고 거래처에만 비공개로 사과하는 DHC의 태도에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본 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비영리단체(NPO)인 다민족공생인권교육센터의 문공휘 사무국장(재일 교포)은 마이니치에 "큰 사회적 영향력을 가진 기업이 헤이트 스피치를 한 책임은 무겁다"며 "회장 자신이 공적인 자리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