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7907 0232021072269607907 04 0401001 world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6928920000

"유태인 학살하자" 논란 도쿄올림픽 개·폐회식 연출담당자 해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거 콩트서 "유태인 대량 참살 놀이 하자" 대사 논란

조직위원장·개막식 총괄연출자·음악작곡가에 이어 4번째 사퇴

조직위 관계자 "대회 준비 과정이 근본적으로 잘못됐다"

아시아경제

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왼쪽 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태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가 해임됐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바야시는 과거 콩트에서 "유태인 대량 참살 놀이 하자"라고 대사를 하는 동영상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며 논란이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고바야시는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개·폐막식 제작·연출팀에서 '쇼 디렉터'라는 직책을 맡고 있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또 다른 악재가 터졌다"며 "고바야시의 발언은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유대계 국제인권단체인 사이먼비젠털센터는 전날 유태인 대량 학살을 다룬 희극에서 고바야시가 한 대사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아무리 창조성이 있는 인물이라도 나치에 의한 제노사이드(인종 학살) 희생자를 비웃을 권리는 없다"며 "이 인물이 도쿄올림픽에 관여하는 것은 (학살된) 600만명 유대인의 기억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고바야시 같은) 사람이 개막식 연출 담당을 맡게 된 과정을 알 수가 없었다"며 "이는 지금까지 올림픽 준비 과정이 근본적으로 잘못됐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여성 비하 발언으로 모리 요시로 대회 조직위원장이 사퇴했었다.

이어 지난 3월에는 개·폐막식을 총괄하는 사사키 히로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개막식에 출연할 예정인 여성 연예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방식으로 연출을 제안했던 사실이 알려진 직후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 19일에는 오야마다 케이고 개막식 음악 작곡가가 학창 시절 학생에게 배설물을 먹이는 등 학교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오야마다 역시 사퇴하기도 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