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7269 0242021072269607269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false true 1626927404000 네이버 깜짝실적 매출 1조6635억원 사상 최대치 2107222001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하반기도 좋다…실재-가상 넘나드는 승부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분기 ‘이마트 신선식품 장보기’ 등 추가 물류 협력

글로벌 유명 지식재산(IP) 영상화 등 본격 추진

‘제페토’, 게임 제작 넣어 메타버스 참여 확대 목표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유 이대호 기자] 네이버(035420)가 올 2분기 전 사업 부문에서 호조를 보이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연결 기준 영업이익 335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8.9%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663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0.4% 늘었으며 당기순이익은 496.1% 증가한 5406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서치플랫폼 8260억원(전년대비 21.8%↑) △커머스 3653억원(42.6%↑) △핀테크 2326억원(41.2%↑) △콘텐츠 1448억원(28.2%↑) △클라우드 949억원(48.1%↑) 등이다. 검색(서치) 부문 성장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커머스·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 등 신성장동력의 매출 비중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회사는 하반기에도 이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봤다.

이후 눈여겨볼 부분도 역시 신사업이다. 합병을 완료한 왓패드(웹소설 업체)를 중심으로 글로벌 콘텐츠 지식재산권(IP) 사업을 본격 추진하는 동시에 이마트·CJ대한통운과의 협력, 머천트솔루션 등 신규 커머스 사업 추진으로 미래성장기반을 견고히 다져간다는 게 네이버 목표다.

실재하는 커머스 사업에 힘주는 것과 동시에 가상 세계 확장도 추진한다. 저명한 IP홀더(저작권사)와의 협업과 폭발력을 지닌 메타버스 플랫폼에도 눈길이 쏠린다. 연내 제페토 서비스에 게임 제작 시스템을 적용한다.

1000억 펀드로 글로벌 IP 사업 확대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날 열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2분기 네이버는 기술과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함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며 “앞으로 탄탄한 국내 사업을 기반으로 검색, 커머스, 콘텐츠 등 검증된 사업들의 성과가 글로벌에서 가시화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통합 출범한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를 통해 글로벌 사업을 본격 전개한다. 이를 위한 100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도 예고했다. 왓패드 관련해 구체적인 전략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대표는 “100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왓패드 웹툰이 흥행성을 검증한 IP의 영상화, 출판화 등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분기 이마트와 ‘장보기’ 출시

지난 5월 지분 교환을 마친 이마트와는 올 4분기 ‘이마트 신선상품 장보기’ 서비스를 출시한다. CJ대한통운과는 네이버 판매자 전용 풀필먼트 규모를 20만평을 확대하며 전국 당일 배송 체계 구축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한 대표는 “현재 이마트와 오픈하게 될 장보기 서비스는 이마트 상품만 담기는데, 추가적인 물류 협력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다양한 물류 서비스 협력 강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올초 네이버가 공개한 ‘머천트솔루션’(상품유통 전 과정 통합지원)도 다음 달부터 베타 테스트에 돌입하고 이를 바탕으로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 대표는 “다양한 구매 방식 지원을 위해 다음달부터 정기구독을 시작으로 향후 정기결제, 렌털 같은 주문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수익 목표를 밝히긴 어렵지만, 현재 유료 솔루션에 대한 피드백이 긍정적이어서 건강한 수익화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메타버스 육성…창작자 도구 확대

네이버는 자회사 네이버제트가 운영 중인 메타버스(가상세계 플랫폼) 서비스 ‘제페토’의 하반기 변화도 공개했다. 제페토는 글로벌 가입자 2억명을 보유한 서비스로 성장했다. 최근 매출원 가능성도 엿보인다. 모수는 밝히지 않았으나, 지난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70% 성장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삼성전자, 현대차, 구찌, 디올 등 광고 확대 영향이 컸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제페토에는 2만개 이상의 맵이 존재하는데, 제페토가 직접 개발한 공식 맵과 이용자가 만든 맵으로 나뉜다“며 ”현재 공식 맵에만 게임 요소가 조금 포함되어 있는데, 하반기부터는 일반 이용자들도 게임 기능을 넣어서 맵을 만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하반기엔 라이브 방송, 콘서트, 노래방 등 창작자 도구를 확장하고 사용자 참여형으로 발전시킨다. 게임 제작 기능도 넣어 로블록스 등 글로벌 유명 서비스와도 같은 가상 세계를 목표했다.

차세대 기술 기대감…제2사옥서 B2B사업 실증

네이버는 지난 5월 공개한 초대규모 인공지능(AI) ‘하이퍼클로바’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 같은 기술이 네이버 주요 프로젝트의 성공에 밑바탕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 대표는 “더 복잡하고 다양한 문제들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는 기술 기반 마련을 통해 검색 DB최적화 및 결과 개선, 머천트솔루션 상용화, 물류 효율화, 클라우드 상품 확대 등 네이버 주요 프로젝트들의 성공에 하이퍼클로바가 핵심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말 입주할 제2사옥 1784엔 클라우드 로봇 시스템을 적용한다. 신사옥에 미리 적용한 기업대상(B2B) 솔루션을 향후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한 대표는 “자율주행, 지도 제작, 로봇 설계 분야 국내 최고 수준인 랩스의 기술이 다양한 서비스 로봇을 통해 실증될 예정”이라며 “미래 B2B 솔루션들을 개발하여 내부 검증을 거친 후 차별화된 네이버의 수익원으로 키운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