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6068 0032021072269606068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6923480000

한밤 수산업자 비서 찾아간 경찰…'녹음 함구'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녹음 강요' 보도에 포항 찾아가…경찰, 대기발령 조치

연합뉴스

서울경찰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수산업자 사칭 김모(43·구속)씨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관이 김씨 비서에게 변호사와의 대화 녹음을 넘기라고 강요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당일 밤 같은 수사팀 수사관이 이 비서를 찾아가 녹음 강요 의혹을 함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은 22일 김씨 비서에게 녹음 제공을 강요한 A 경위를 이번 수사 업무에서 배제한 데 이어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후 따로 비서를 만난 B 형사를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B 형사가) 수사를 위해 제보자(비서)를 만나러 갔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A 경위가 김씨 비서에게 '김씨의 변호사를 만나 그가 하는 말을 녹음해 오라'는 요구를 했다는 의혹이 20일 일부 언론을 통해 불거진 뒤 B 형사가 김씨 비서를 찾아갔다는 것이다.

실제로 B 형사는 20일 오후 11시께 포항에 있는 김씨 비서를 찾아가 'A 경위에게 녹음 파일을 준 게 맞나', '안 줬다고 하면 안 되겠나'는 등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B 형사는 김씨 비서에게 언론에 나온 녹음 파일에 관해 물었고, 이 비서는 A 경위에게 카카오톡으로 파일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B 형사는 새벽 1시 15분께 이런 진술을 상부에 보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제공한 수산물 가격·수량 등에서 차이 나는 진술을 확인하려고 간 게 맞다"며 "(녹음 요구 의혹을 조사 중인) 수사심사담당관실에서 비서에게 연락했는데 답이 없어 (B 형사가) '확인 조사에 협조해달라'고 한 것이고, 그렇게만 전달했어야 하는데 말을 덧붙였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함구 요청을 두고 "부적절한 사안"이라며 "오랫동안 A 경위와 근무를 하다 보니 조금은 걱정되는 마음에서 했을 거로 추정한다"고 했다.

이어 "수사 감찰을 통해 적절한 상응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이 부분이 수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진 않더라도 수사의 신뢰성과 관련해 (B 형사가) 수사를 계속 수행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가짜 수산업자' 수사팀 경찰관 두 사람이 연달아 업무에서 제외됨에 따라 서울경찰청은 수사와 법률 지원 등 분야의 인력을 보강·증원하기로 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올해 4월 초까지 김씨의 100억원대 사기 사건을 수사했다. 김씨는 수사가 마무리될 무렵 검경 간부와 언론인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했다.

경찰은 이 진술을 토대로 박영수 전 특검과 이모 부부장검사,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배모 총경(직위해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등 모두 8명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