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5948 1182021072269605948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6922744000

김경수 엮어 정부 때린 국민의힘 "요즘 말로 주작 대통령"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탄생 정당성 잃었다" 파상공세... 대통령-청와대 향해서도 사과 촉구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젊은 세대가 구 문재인과 현재의 문재인을 대비하며,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 부탁드린다."

국민의힘이 대법원 유죄 확정 판결로 인해 도지사 직을 잃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를 맹비난했다.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힘 최고위원들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입을 모아 김경수 전 지사와 그를 옹호한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을 꼬집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사과도 촉구했다. 특히 정부의 정통성을 향한 국민의힘의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김경수 전 지사의 판결이 우리에게는 충격이 아니었다. 우리는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경수 전 지사의 범죄행위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제가 주제 넘게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앞으로 해야 할 일과 행동강령을 알려주겠다"면서 "먼저 (드루킹 댓글) 공격으로 정치적 이미지에 피해를 입은 분들, 안철수 대표나 홍준표 전 대표를 포함해 이 분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하라" "당선 직후부터 도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지 못해 경남도민에게 입힌 피해에 대해서 사과하라" "마지막으로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지은 죄를 사과하라" 등 세 가지를 요구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하셔야 할 일이 있다"라며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말 그대로 드리고자 한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라고 하셨다"라고 강조했다.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을 하지만 일관성은 전혀 없는 어느 법학자와 다르게, 대통령께서는 일관된 말로 국가 질서를 세워주시라. 청와대는 즉각 사과해야 한다"라는 요구였다.

"추미애, 꿩은 못 잡고 바둑이만 잡았다"

김기현 원내대표 역시 "35개월이라는 긴 시간을 돌고 돌아 이제야 진실과 정의를 찾았다"라며 "정권의 방해와 저항이 그만큼 컸단 것을 증명한다"라고 말을 보탰다. 그는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 개입을 넘어서 선거 조작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더구나 김경수 전 지사는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의 수행비서였다. 지금도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이 거대 범죄를 수행비서 단독으로 저질렀다거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단독으로 제안했다거나 했을 리가 만무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어떻게 국민 여론을 왜곡하고 허위 뉴스·가짜 뉴스로 선거에 영향을 끼친 것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설명하고 그에 대한 용서를 구해야 마땅하다"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끝까지 진실을 왜곡하고 꼬리 자르기에만 급급한 몰염치함으로 일관한다 할지라도, 우리 국민의힘은 남아있는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노력을 끝까지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배현진 의원은 현 정부의 정통성을 힐난했다. 그는 "지난 대선이 결국에는 조작 대선이었다고, 불법 선거였다고 명확히 온 국민은 어제 확인했다"라며 "따라서 문재인 정부의 탄생은 정당성을 잃었고, 이른바 요즘 말로 '주작 정부' '주작 대통령'이 된 셈"이라고 날을 세웠다.

배 의원은 "이렇게 범행의 직접적인 수혜자들이 누군가 그 화살표가 명확하게 향하는데도, 김경수 같은 깃털 하나 잘라내고 청와대가 입을 봉해서야 되겠는가"라며 "문 대통령이 오늘은 입을 닫고 깃털 한 분을 감방에 넣었지만, 이 부분은 앞으로 국민의힘이 합세해 열심히 진실을 밝혀나갈 것"이라고도 이야기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허익범 특검'을 향해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한 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을 소환했다. 그는 "사실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기소하는 데 크게 기여한 분은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전 대표"라며 "이분께서 민주당을 비난했다고 댓글을 단 범인들 잡겠다고 나서셔서 친히 검찰 고발하고, 추후 특검까지 받아들여 오늘에 이르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미애의 용단에도 깊이 감사를 드린다"라며 "이번 대선에는 특히 '꿩 잡는 매' 되겠다고 하는데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를 잡고 말았다. 이 점에도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비꼬았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어제 하루 김경수 전 지사의 유죄가 언론에 도배됐다. 오늘은 지도부에서 도배 중"이라며 "내일은 우리 국민들께서 도배해줄 것이라 기다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여당 대선 후보들은 일제히 판결에 대한 유감 표명과 김경수 개인에 대한 안타까움만 표명하며, 김경수 전 지사의 진심을 믿는다는 입장이었다"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민주당 후보들 가운데 스스로 부끄럽다고, 이건 잘못된 일이었다고 사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는 건 지금 여당의 한계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도 꼬집었다.

이준석 "주요 정당 후보가 군소정당 후보 비방했다고 선거법 무죄 아냐"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 참석하기 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김경수 전 지사 같은 경우에는 특히 캠프의 핵심인사로 지목됐기 때문에,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공감 또는 묵인 하에 있었던 일이냐 아니면 김경수 전 지사가 자발적으로 했던 일이냐 이것에 대해서도 여권에서 입장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문재인 후보가 이런 문제를 직접 챙겼다라고 생각하긴 어렵지 않겠느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 대표는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라면서 "그래서 저는 김경수 전 지사가 캠프 내 핵심역할을 맡으면서 부적절한 인사들과 교류하면서 문제를 일으킨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을 했다"라고 답했다.

또한 정부의 '정통성'에 대한 지적에 대해서도 "선거 공정성이란 건, 물론 선거법 판결을 할 때 그것이 실제 당선에 영향을 미쳤느냐도 어느 정도 감안이 되긴 하지만 주요 정당 후보가 예를 들어 지지율 미약한 군소정당 후보를 비방했다, 이래서 선거법에서 무죄가 나오고 이런 건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정통성 자체에 대한 국민의힘의 비난은 과도하다'는 지적이 지난 대선의 표 차이를 근거로 제기되자 이에 반발한 것이다.

곽우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