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599755 0372021072269599755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6915384000

軍, 청해부대 사태 감사 착수…‘셀프감사’ 한계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합참·해군 등 대상 감염경로·보고체계 등 감사

국방부 감사관실 7월22일~8월6일 감사 진행

헤럴드경제

국방부는 22일 청해부대 34진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감사에 착수했다. 청해부대 34진 조기 복귀에 따라 문무대왕함을 한국으로 이송하기 위해 파견된 특수임무단이 문무대왕함의 현지 출항에 앞서 팀워크 훈련과 장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방부가 청해부대 34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감사에 돌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2일 “국방부 감사관실이 오늘부터 내달 6일까지 청해부대 상황과 관련해 감사에 들어간다”며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전반적으로 살펴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에는 10여명이 투입되며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감사 종료 전 중간결과 발표도 검토중이다.

청해부대 작전지휘와 관리 책임을 맡는 합동참모본부와 해군본부, 국군의무사령부, 국방부 관련 부서 등이 감사 대상에 포함됐다. 청해부대 장병들은 격리·치료중인 점을 고려해 시간을 두고 비대면 설문조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감사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최초 감염 경로부터 초기대응 적정성, 지휘보고 체계 등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문무대왕함(4400t급)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3박4일 간 군수품 적재를 위해 아프리카 해역 현지 항구에 기항했을 때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시 10여명이 군수품 적재를 위해 내렸는데 이튿날 첫 감기 증상자가 발생했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도 전날 라디오를 통해 “현지에서 군수품 적재가 있었는데 당시 기항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았겠느냐고 강력하게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기항하는 동안 장병들의 무단이탈 여부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선 일부 장병이 평소와 달리 코로나19 때문에 하선이 금지된 상황에서 군율을 어기고 무단이탈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고열의 장병들에게 별다른 조치 없이 해열제만 처방한 경위에 대한 설명도 필요하다.

아울러 지휘보고 체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도 감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작년 12월 코로나19 발생 가능성이 높은 부대에 ‘신속항원검사 키트’ 활용 지침을 하달했지만 합참은 문무대왕함에 신속항원검사 키트가 아닌 신속항체검사 키트를 보급했다. 합참이 문무대왕함에서 첫 감기 증상자가 나오고 열흘 가까이 지나 100명이 넘어서야 상황을 파악하게 된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다만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사과와 함께 서욱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수뇌부 경질과 국정조사까지 요구하고 있어 군의 ‘셀프 감사’만으로 모든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국방부와 질병관리청이 엇박자를 보인 청해부대 백신 접종 검토 여부부터 자체 감사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shind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