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 때리는 그녀들' 구척장신, 극적인 첫 승…최고 시청률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구척장신이 첫 승을 거둔 가운데, 승부차기까지 이어진 극적인 경기 장면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부차기 에이스 데스 매치까지 이어진 승부, 극적인 승리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구척장신 팀이 드디어 첫 승을 차지한 가운데, 해당 장면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22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시청률은 7.5%(수도권 가구 기준)로 집계됐다. 특히 구척장신의 승부차기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1.8%까지 치솟았다.

이날 B조 두 번째 경기인 액셔니스타와 구척장신의 접전이 펼쳐졌다. 액셔니스타는 리그 첫 데뷔전인 반면, 지난 국대 패밀리와 경기에서 패배를 맛본 구척장신은 이번 경기에서 지면 바로 리그 탈락이기 때문에 1승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액셔니스타의 경우, 다양한 운동 경력을 자랑하고 있는 실력파로 구성되어 눈길을 끌었는데, 그 중에서도 최여진의 날카로운 공격과 정혜인의 칼각 감아차기 대포슛은 구척장신을 초반부터 압박했다. 쉴 틈 없이 계속되는 치열한 중원 싸움 가운데 구척장신 송해나의 핸드볼이 선언되면서 액셔니스타는 절호의 선제골 찬스를 얻었다. 키커로는 최여진이 나섰고, 깔끔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1대0으로 앞서갔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구척장신의 최고 수비수 차수민은 경련이 온 듯 오른쪽 다리를 계속 주물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주장 한혜진은 "조금만 힘내자"고 다독였다. 리그전 탈락의 불안감에 휩싸인 구척장신은 전반전에 비해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창과 방패의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진 가운데, 결국 집념의 한혜진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결국 1대1로 경기가 마무리된 가운데, 승부차기가 진행됐다. 앞서 승부차기에서 아쉬운 패배를 맛본 구척장신 골키퍼 아이린은 "사무실에서 축구 영상을 계속 봤다. 어떻게 하면 잘 막을 수 있는지 샤워할 때도, 밥 먹을 때도 계속 골키퍼 영상을 보며 분석했다"고 밝혔다.

노력의 결과였을까. 아이린은 승부차기에서 액셔니스타 최여진 김재화 이미도 정혜인을 차례대로 막으며 4연속 선방쇼로 놀라움을 안겼다. 액셔니스타의 골키퍼 장진희 또한 1번 키커 한혜진에게만 골을 허용, 2번 키커부터 4번 키커까지 막아냈다.

구척장신의 5번째 키커 차수민이 골을 넣으면 승부가 결정되는 상황. 그러나 차수민의 실책과 액셔니스타 지이수의 골로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결국 에이스 데스 매치에서 최여진의 슛을 아이린이 또 다시 막아내고, 한혜진이 파넨카 킥으로 결정적으로 골을 성공시키면서 구척장신은 사상 첫 승을 얻어냈다.

두 팀의 승부차기 장면은 이날 11.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