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마리아, 임영웅 비웃음 의혹 해명 "거짓된 사실…도와 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가수 마리아가 임영웅의 영어 발음을 비웃었다는 가짜 뉴스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좋은날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 영어 발음 듣고 비웃음? 현장에도 없었어"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미스트롯2' 출신 가수 마리아가 임영웅의 영어 발음을 비웃었다는 의혹에 관해 해명했다.

마리아는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유튜브 섬네일 캡처본을 게재하며 "내가 하지 않은 행동으로 영상이 나왔다고 해서 봤다. 이거 다 거짓말이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유튜브 섬네일에는 '마리아, 임영웅 영어 발음에 비웃음'이라는 제목이 적나라하게 적혀 있었다. 또한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는 "임영웅 팬들로부터 입수한 소식"이라며 "TV조선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우연히 프로그램 비하인드에서 마리아와 매니저의 대화를 엿듣게 됐는데, 마리아가 'I'm Not The Only One(아임 낫 더 온리 원)'을 부르는 임영웅의 발음을 비웃었다"고 전했다.

이어 "마리아는 임영웅처럼 유명한 사람이 영어 말하기 실력을 향상해야 하기에 잘못된 발음을 했을 때 상당히 놀랐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마리아의 행동을 확인한 임영웅 팬들이 분노했다는 반응까지 덧붙였다.

더팩트

트로트가수 마리아가 임영웅의 영어 발음을 비웃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마리아는 당시 현장에 있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마리아는 "저는 그 현장에 있었던 적도 없고, 그 노래 들어본 적도 없다. '미스터트롯' 때부터 임영웅 선배님을 팬으로 좋아하고 응원했는데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너무나도 거짓된 사실에 슬프다"며 "도와 달라"고 억울함을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이 짜깁기한 내용을 바탕으로 자극적인 제목을 붙였다고 지적했다. 결국 논란이 커지자 유튜브 채널은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한편 마리아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최종 순위 12위를 차지하며 이름을 알린 바 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