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편 요금 '50원 인상'…뒤에서 웃는 업체들이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편 물량이 감소해 적자가 늘었다며 우정사업본부가 9월부터 우편 요금을 50원씩 올리기로 했습니다. 공공기관 우편물이 대부분 모바일 전자문서로 전송되기 때문인데요, 대신 이런 전자문서를 전송하는 플랫폼업체들은 막대한 수수료를 챙기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과거 우편을 통해 종이 문서로 전달받았던 공공기관의 각종 안내문과 고지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