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595744 0112021072269595744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6904634000

숨진 채 발견된 美 80대男…가슴엔 "나는 소녀들을 만진다" 글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미국에서 한 80대 노인이 '나는 어린 소녀를 만진다'라는 글귀가 가슴에 새겨진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한 80대 노인이 '나는 어린 소녀들을 만진다'라는 글귀가 가슴에 새겨진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30분쯤 미국 뉴욕 스태튼 아일랜드 톰킨스빌의 한 아파트 1층 복도에서 로버트 레이너가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시신을 처음 발견한 윌리엄스는 "전날 오후 시끄러운 소음을 듣긴 했다"며 "다음 날 아침 담배를 피우러 나왔다가 우연히 복도를 돌아보니 그가 누워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멀리서 그의 배와 가슴이 움직이는지 확인했다"며 "레이너는 바지만 입고 있었고 누군가 그를 복도로 끌고 온 것처럼 팔은 머리 위로 뻗은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 결과 레이너의 가슴에는 검은색 마커로 '나는 어린 소녀들을 만진다'고 적혀 있었다. 그의 배에는 '1~5세 소녀들을 위해 내 방에 인형을 둔다', 오른발에는 '나는 만진다'고 쓰여 있었다. 또 레이너는 이마와 코에도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윌리엄스는 "레이너가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의심할 이유가 없다"고 증언했지만 레이너는 과거 24차례 체포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범행 이력 중 아동 대상 성범죄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온라인 성범죄자 명단에도 그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경찰은 레이너가 30대 여성 친척 등 3명과 함께 거주했다는 이웃주민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이들의 관계와 그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