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K리그 복귀 윤일록, 울산 입단 "리그·ACL 우승 돕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윤일록. 제공 | 울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울산 현대가 자유계약 신분인 미드필더 윤일록을 영입하며 더욱 위협적인 공격라인을 구축했다.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대표팀에 승선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윤일록은 201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2011년 FIFA U-20 월드컵 대표팀에 연달아 발탁되며 프로 데뷔 전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윤일록은 2011년 경남FC에서 울산을 상대로 프로 데뷔전을 치렀으며, 2012년까지 총 68경기에 나서 팀의 주전을 꿰찼다. 이후 2013년 FC서울로 이적한 윤일록은 K리그 통산 최연소 100경기 (2014년, 만 22세 16일), 200경기 (2017년, 만 25세 7개월 1일) 출전 기록뿐만 아니라 K리그 46번째 30득점-30도움 클럽(2017년 7월 12일 vs포항스틸러스)에 가입하며 진기록들을 쏟아냈다.

국내리그 활약을 기반으로 2018년 J리그의 요코하마 마리노스에 입단한 윤일록은 2019년 제주유나이티드로 K리그에 돌아와 34경기 11득점 3도움이라는 활약을 펼쳤다. 이후 2020년 1월 프랑스 리그앙 몽펠리에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 진출에 성공했다.

순간적 돌파와 뛰어난 전술 이해도, 많은 활동량으로 공격 기회를 창출하는 윤일록의 합류는 후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우승 경쟁에 돌입하는 울산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나아가 K리그 2017시즌 12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정상급 윙어의 기량을 뽐낸 윤일록과 최근 물오른 득점 감각을 보이고 있는 힌터제어, 유스 출신 김민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윤일록은 “지도해 주셨던 감독님, 함께 뛰던 동료가 있는 팀으로 오게 되어 기쁘다. 리그와 FA컵 우승 경험은 있지만 아직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우승 경험은 없다. 울산의 ACL 2년 연속 우승과 16년 만의 우승을 돕고 싶다.”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