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의 베트남

박항서 감독 장인…최봉경 전 부산일보 논설위원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유족 제공]


(서울=연합뉴스) 40년간 부산일보 기자·논설위원으로 일한 최봉경(崔鳳卿)씨가 9일 오전 9시께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9세.

경남 사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8년 부산일보 공채 3기로 입사한 뒤 문화부·외신부 등에서 기자·부장·부국장으로 일했다. 논설부주간으로 정년퇴직한 뒤 촉탁 논설위원으로 8년을 더 근무해 만 40년간 기자 생활을 했다. 부산일보에서는 역대 최장 근무 기록이다. 부산일보 사사(社史) 집필에 참여했고, 부산·경남 지역 문인들 추모사업에도 관여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장인이기도 하다.

유족은 딸 최상아·최영아씨와 사위 박항서씨, 손자 박찬성씨와 손녀 하 늘씨가 있다. 빈소는 동아대병원 장례식장 VIP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12일 오전 9시. ☎ 051-256-7017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