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공군 성추행 피해 중사 유족 "중간수사결과 유감···발표 내내 한숨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단대책 마련해야···보강수사 지켜볼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관의 강압적인 성추행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모 중사의 유족이 9일 국방부 합동수사단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보강 수사를 촉구했다.

A씨와 A씨의 형은 이날 오전 국군수도병원 추모소 유족 대기실에서 국방부 발표 내용을 들었다. 유가족은 발표 내용에 집중하기 위해 취재진과 분리된 방에서 발표 영상을 시청했다.

발표 이후 A씨는 굳은 표정으로 대기실에서 나와 "발표 내용을 접하는 내내 형과 한숨만 내쉬었다"며 "현재 식사조차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로 유가족의 상심이 크다"고 고개를 떨궜다. 그는 이어 "군사경찰 조직을 총괄하는 국방부 조사본부장에 대한 조치가 '엄중 경고'에 끝나는 등 관련자 처벌에 대해 특히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A씨는 국방부 발표 직후 '중간수사 발표에 대한 유족의 입장'도 냈다. 그는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성폭행에 가까운 수치스러운 범죄 행위의 피해자임에도 단순 성추행 피해자로 표기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며 "새로운 사실을 일부 밝힌 부분도 있으나, 여전히 누락된 부분이 있어 (국방부) 검찰단장에게 보강수사를 요청하였고, 검찰단장이 수사에 추가하겠다고 약속하였으니 지켜보겠다"고 했다.

A씨는 이어 "유족은 국방장관이 특임 군검사 임명 등을 포함하여 대통령님의 약속이행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여 줄 것을 요청하며, 끝까지 약속 이행 여부를 지켜보겠다"며 "어떠한 경우에라도 현 국방부의 수사가 지연되거나 중단되어서는 안 됨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이 중사 사망 사건에 대한 중간수사결과 발표에서 현재까지 입건한 관련자 22명 가운데 10명을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이날 이 중사의 추모소에는 오전 내내 조문객이 없이 한산했다. 영정 앞에 놓인 단상에는 이 중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사진 10여 장과 편지들이 놓여있었다. 온라인 추모 메시지를 모아 놓은 보드판도 있었다.

매일 아침저녁으로 추모소를 지키고 있다는 A씨는 "몇 시간씩 영정을 가만히 쳐다보며 딸이 살아있다면 국방부에 어떤 점을 되묻고 싶을지 곰곰이 생각해본다"며 "소중한 내 딸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앞으로도 있는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