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신고할 거지? 신고해봐”…뻔뻔한 공군 성추행 가해자 되레 압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방부 합동수사단 39일 만에 중간수사결과 발표

부실 수사·허위 보고·직무유기…軍 대응 곳곳 구멍

헤럴드경제

국방부 합동수사단인 9일 ‘공군 성추행 피해 여중사 사망 사건’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가해자 장모 중사는 피해자 이모 중사에게 성추행 뒤에도 “너 신고할 거지? 신고해봐”라며 압박하는 등 뻔뻔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 중사가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압송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성추행 피해 여중사 사망 사건’ 가해자인 장모 중사의 뻔뻔함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국방부 합동수사단은 9일 피해자 이모 중사가 소속됐던 제20전투비행단과 제15특수임무비행단 및 수사기관, 공군본부 군사경찰단과 법무실 및 양성평등센터 등을 대상으로 한 중간수사결과를 공개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지난달 1일 공군에서 사건을 이관해 국방부 검찰단과 조사본부, 감사관실 등 3개 기관이 수사에 나선 지 39일 만이다.

수사결과, 가해자인 장 중사는 지난 3월 2일 회식 후 숙소 복귀 차량 안에서 이 중사를 강제추행한 데 이어 이 중사가 차에서 내린 뒤에도 쫓아가 “너 신고할 거지? 신고해봐”라며 압박했다. 이어 이튿날엔 이 중사에게 “하루종일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 협박했다. 앞서 20전비 군사경찰대대는 장 중사의 문자에 대해 사과의 의미로 판단하고 불구속 입건해 논란을 야기했다.

아울러 보고를 받은 노모 준위와 노모 상사는 “너도 다칠 수 있다” “없었던 일로 해줄 수 없겠느냐”며 이 중사가 신고하지 못하게 협박·회유했다. 또 15비행단에서는 이 중사 전속 경위와 관련해 ‘불미스러운 사고’ ‘성 관련된 일’ 등이 유포되기도 했다.

현재 이번 사건으로 22명이 입건돼 수사 중이며 1차 가해자인 장 중사와 보복 협박과 면담 강요 혐의를 받은 2차 가해자인 20전비 소속 노 준위와 노 상사 등 3명이 구속 기소됐다. 또 20전비 정보통신대대장 김모 중령 등 7명은 불구속 기소됐으며 나머지 12명은 수사 중이다.

국방부 합수단은 이와 함께 장 중사의 성추행을 비롯해 2차 가해와 방조 외에도 군사경찰·군검찰의 부실 수사, 허위·지연 보고, 직무유기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shind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