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6006 0972021062569036006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616257000

'런닝맨' 한채영X허영지 게스트 출격, 여름 바캉스 떠난다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런닝맨 /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런닝맨' 한채영과 허영지가 뜬다.

27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초여름 바캉스를 떠난 멤버들의 유쾌한 레이스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쾌걸 남녀 바캉스'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은 7인 7색의 바캉스 룩을 뽐냈다. 하지만 서로를 향한 신랄한 패션 지적이 시작되며, 이는 곧 멤버 디스전으로 번졌다. 전소민은 한껏 치장한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고, 멤버들에게 "화보 찍으러 왔냐", "작정했다"며 폭풍 비난을 받았다. 이에 전소민은 "생각보다 모두 무난해서 놀랐다"며 억울해했다.

반면 김종국은 평소와 비슷한 편한 차림의 복장으로 등장했고 이를 본 유재석은 "체육관 가는 옷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멜빵 바지와 봇짐 가방을 메고 등장한 송지효에게는 "약초 캐러 가냐?"는 비난이 이어졌고, 특이한 모자를 쓴 양세찬과 분홍색 바지를 입은 지석진에게도 온갖 디스가 쏟아졌다.

이밖에 이날 바캉스를 함께 갈 게스트로 한채영과 허영지가 등장했다. '바비인형' 한채영은 도도한 이미지와 정반대인 의외의 허당미를 선보이며 '큐티 채영'으로 등극하는가 하면, '인간 비타민' 허영지는 등장부터 아이돌다운 수준급 춤 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리며 역대급 텐션을 자랑했다. 심지어 평소 친분이 있는 양세찬에게 "세찬 오빠 여기선 새롭다"며 런닝맨 밖 양세찬의 이중적인 모습을 폭로해 양세찬을 당황시켰다.

한편, 이날은 자동으로 흥을 유발하는 댄스 미션부터 시원한 계곡에서의 여름철 대표 보양 음식까지 등장했다. 유재석은 "이런 푸르름이 그리웠다"며 행복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