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5212 0102021062569035212 05 0507001 sports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612469000

한화 주장 노수광→하주석, 이젠 하캡틴 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하주석. 한화 이글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주석이 한화 이글스의 새 주장에 선임돼 잔여 시즌을 이끈다.

한화 이글스는 25일 “하주석이 25일부터 주장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기존 주장이던 노수광이 23일 경기 후 주장 교체를 요청했고,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노수광과 면담을 진행한 후 하주석을 새 주장으로 지목했다.

하주석은 “감독님의 지목으로 당황스러웠다”면서 “고민 끝에 팀을 위한 일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해보기로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형들과 후배들 사이에서 솔선수범하며 야구장 안팎에서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면서 “그동안 힘든 자리에서 팀을 이끌어준 수광이형에게 고생 많으셨다는 말을 전하고 싶고 수광이형 몫까지 열심히 주장 역할을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하주석은 이번 시즌 건강한 몸으로 6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84홈런 30타점 7도루로 활약하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만들고 있다. 청소년대표팀 시절 주장 경험은 있지만 프로 입단 후 주장은 처음이다.

지난해 한화에 합류한 노수광은 올해 타율 0.192로 부진하고 있어 주장 자리에 대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노수광은 “시즌 중간에 주장직을 내려놓게 돼 팀과 무거운 짐을 지게 된 주석이에게 미안하다”면서 “팀을 위한 최선이라는 생각으로 고심 끝에 요청을 드렸다. 이제부터는 한 선수로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