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3643 119202106256903364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4608398000

與 경선일정 '내홍' 매듭…이준석, 봉하마을 盧 참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경선일정 '내홍' 매듭…이준석, 봉하마을 盧 참배

[앵커]

대선 경선 일정을 놓고 내홍 조짐을 보였던 민주당이 현행 당헌대로 9월 초 후보 선출을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대선경선 일정에 대해 송영길 지도부는 오늘 아침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현행 당헌대로 가기로 결론 내렸습니다.

즉, 대선 180일 전, 9월 초에 민주당의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겁니다.

송영길 대표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죠.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무총장을 통해 각 주자들의 의견을 청취했고, 저는 상임고문단 6분의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우리 지도부는 하나로 가야 된다는 합의하에 이견이 있는 최고위원들께서도 양해를 해주셨고…"

오늘 회의에서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결정 직전 회의장에서 큰 소리가 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결국 최고위 의결로 현행대로 가는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송 대표는 양측 모두 일리 있는 주장을 폈지만, 이 경우 원칙대로 결론 낼 수밖에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7월 초순에 1차 컷오프를 진행하고, 9월 5일까지 본경선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주목되는 건 연기를 주장한 쪽에서 지도부 결정에 반발이 있을까였는데요.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결론 직전까지 경선 일정을 둘러싸고 후보들 간 입장차가 첨예했던 만큼, 당무위 실력행사가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던 것도 사실인데요.

하지만 지금으로선 그럴 가능성 낮아 보입니다.

이낙연 전 대표 측근에선 "일방적 결정"이라는 비판적 논조의 입장을 내기도 했지만, 이후 이 전 대표는 SNS에 "결정을 수용한다"고 다른 입장을 적었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 캠프와 이광재 의원 캠프도 아쉽지만, 지도부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냈습니다.

최문순 지사도 성심껏 경선에 임하겠다고 했습니다.

결국 후보 간 내홍으로 '사면초가'에 빠졌던 송영길 대표가 여러 군데 의견을 취합해 반발을 잠재우고 리더십을 지킨 상황입니다.

이제 남은 건 경선을 어떻게 흥행시킬지인데요.

여권 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번 결정에 이재명 지사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재명계인 박홍근 의원은 "경선 일정을 둘러싼 논쟁 속에서 우리 모두는 한마음임을 확인했다"고 SNS에 적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취임 후 처음으로 봉하마을로 갔다면서요?

[기자]

네, 말씀하신 대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늘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습니다.

이 대표가 방명록에 적은 건 "국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 계시고자 하는 대통령, 그 소탈하심과 솔직하심을 추억하고 기립니다"였습니다.

참배를 마치고선 권양숙 여사와 40여 분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대선 정국을 앞두고 강경 보수와 선을 긋고 중도 확장을 꾀하는 국민의힘의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준석 대표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죠.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정당 간의 대립 속에서 예를 다하지 못했던 부분 있다면 겸허하게 반성하게 되고 무엇보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세우려고 하셨던 가치도 소탈함, 국민과의 소통, 우리 당 가치로 편입시켜서…"

이런 가운데 잠재적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다음 주 초 감사원장직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야권 주자 대열에 합류할지 주목됩니다.

하지만 헌법이 규정한 4년 임기를 채우지 않은 점에서는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비판이 나올 여지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