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3088 0032021062569033088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true 1624607231000

"사고 전날 '삐걱' 소리났다"…위험신호 감지한 美아파트 주민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근 공사 때문에 한동안 진동 느껴지기도"

전문가 붕괴원인 추측 잇따라…"구조·공사부실 등 겹쳤을 것"

연합뉴스

136가구 중 55가구 붕괴한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
(서프사이드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24일(현지시간) 붕괴사고가 발생한 12층짜리 아파트를 공중에서 바라본 사진. 이 붕괴사고로 주민 1명이 숨지고 10명 이상이 부상했으며, 99명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24일 새벽(현지시간) 순식간에 붕괴한 미국 플로리다주 아파트 주민 일부는 이전부터 건물이 이상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에 전했다.

이 아파트 주민이었던 레이사 로드리게스는 뉴욕타임스(NYT)에 근처 건물 단지에서 한동안 진행됐던 공사 작업이 아파트 구조에 영향을 준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해당 공사 기간 내내 아파트가 흔들리는 진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공사는 지난해 말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전날 아파트에서 뭔가 삐걱거리는 소리를 들은 주민도 있었다고 CNN방송은 보도했다.

실종된 어머니 소식을 기다리는 파블로 로드리게스는 전날 새벽에 어머니가 "삐걱거리는 소리가 난다"며 자신에게 전화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어머니는 새벽 3시쯤 소리 때문에 잠에서 깨셨다"면서 "그 정도로 소리가 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미 플로리다주 붕괴 아파트 지하 수색하는 소방대원들
(서프사이드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발생한 12층 아파트 붕괴 현장 지하 차고에서 소방대가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새벽 이곳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 일부가 무너져 내려 전체 136가구 중 약 절반이 붕괴했다. 이 사고로 최소 1명이 숨졌고 10명 이상이 다쳤다. 구조대는 이날 오전까지 잔해 속에서 35명 이상을 구조했다. [마이애미데이드 소방국 제공] knhknh@yna.co.kr


이어 "큰 생각 없이 하신 말씀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수상하다"고 말했다.

당국이 아직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가운데 전문가들은 갖은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한 건축업체 사장인 피터 다이가는 설계나 건설재료 문제, 환경의 영향, 공사 부실 등 다양한 요인이 있을 수 있다고 WP에 설명했다.

그는 "이런 일은 여러가지 재앙적인 사건이 겹쳐야만 일어날 수 있다"면서 "한 가지 원인을 단정하지 않고 신중하고 천천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프사이드와 마이애미비치 내 건물 여러 채를 세우는 데 참여한 건축가 코비 카프는 아파트 내부구조에 문제가 생겼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뉴욕타임스(NYT)에 수평으로 놓인 판 모양 구조물이 수직으로 세워진 지지벽과 닿는 부분이 부식돼 한 층 바닥 전체가 무너져 내렸을 가능성을 짚었다.

연합뉴스

미 마이애미 건물 붕괴 현장 통제하는 경찰
(서프사이드 EPA=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의 북쪽 서프사이드에 있는 12층 짜리 콘도 건물의 일부가 24일(현지시간) 붕괴되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입구를 지키고 있다. jsmoon@yna.co.kr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서프사이드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는 1981년에 지어졌다.

현지 언론은 건물이 당시 습지를 개간한 땅에 세워졌고, 이미 조금씩 가라앉고 있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소개했다.

플로리다국제대학교 지구환경대학의 시몬 브도빈스키 교수는 지난해 발표한 연구 결과에서 이 아파트가 1990년대부터 연간 2㎜씩 참하했다고 밝혔다.

그는 통상 건물이 이 정도 속도로 가라앉을 경우 구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시 30분 아파트 절반가량이 무너지며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최소 99명이 실종 상태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