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3072 0512021062569033072 06 0601001 entertain 7.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4607156000

김준현, 녹화중 계좌 해킹 200만원 결제 당해 "최악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맨 김준현이 방송 녹화도중 계좌 해킹으로 인해 수백만원의 피해를 입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에서는 전북 왕포에서 조기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낚시 중 김준현은 휴대폰을 보며 "이게 뭐야?"라며 "3300원씩 해서 200건을 썼다는데 누가? 65만원을 초과했다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김준현은 "아니겠지?"라고 의아해하며 "한 번에 문자가 200개가 와 있더라고. 이거 털렸나? 11만원씩 지금 몇백만원이 결제된 것 같다"라며 당혹스러워했다.

바다 한복판에서 계좌해킹으로 무려 200만 원이 인출되었다는 문자를 받은 것.

이에 김준현은 "별일이 다 있네"라고 어이없어 하며 "이래저래 거지가. 해킹당했는데 배지도 뺏기면(낚시 대결에 지면), 야 이거는 최악인데"라고 답답해했다.

이후 일행은 다른 포인트에 도착했다. 이경규는 "준현이가 보이스피싱까지 당했다는데 우리가 가만히 있으면 되겠냐"면서 "낚시를 성공해서 응징해야겠다"라고 그를 위로했다.

김준현은 "아 신경 쓰여 해킹"이라고 걱정을 하면서도 "어떻게 막아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라고 안절부절하지 못했다.

이에 이경규와 오종혁은 은행, 아내, G사 그리고 카드에 연락을 해서 결제를 취소해달라고 말하라고 조언했고 그제서야 김준현은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었다.

한편 멤버들의 조언대로 김준현은 어딘가로 전화를 걸었지만 복잡한 과정에 결국 정확한 대처를 못하고 전화를 끊어버린 김준현은 "돈은 나중에 찾고 일단 조기부터 잡자, 뭐 환불 해달라면 해주긴 해주겠지"라고 혼잣말을 해 지켜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