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1087 0512021062569031087 04 0403003 world 7.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603495000

핫도그 먹은 손님 '1800만원 팁'…식당 주인은 직원 30명과 나눴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익명의 손님이 1800만원의 팁이 적힌 계산서(오른쪽)을 남기고 떠난 미국의 한 음식점(왼쪽).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미국의 한 핫도그 가게에서 4만원어치 음식을 먹은 손님이 팁으로 1800만원을 주고 가 화제다.

24일(현지 시간) 폭스뉴스 등 외신은 지난 12일 미국 뉴햄프셔주 런더데리에 있는 '스텀블 인 바 앤드 그릴' 식당을 찾은 한 손님이 종업원에게 음식 값의 450배에 달하는 팁을 줬다고 보도했다.

식당을 찾은 손님은 칠리 핫도그, 피클 칩 튀김, 음료수 등을 주문했고 세금을 포함해 총 37.93달러(약 4만2000원)를 계산했다.

하지만 식사를 마친 손님이 내민 계산서에는 1만6000달러(약 1805만원)를 팁으로 내겠다고 적혀 있었다.

식당 주인 마이크 자렐라는 계산서를 보고 믿기지 않아 손님에게 재차 제대로 쓴 것이 맞는지 물었다.

그러자 손님은 "1만6000달러가 맞다"며 "이 돈을 한 번에 다 쓰지 마라"고 강조했다.

자렐라는 "손님은 우리에게 '돈을 한 번에 쓰지 마라'고 세 번이나 말했다"며 "그런데도 믿기지 않아 다시 묻자 손님은 우리에게 '열심히 일하는 당신들은 돈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하고 가게를 떠났다"고 말했다.

자젤라는 신용카드 전표 처리가 마무리 된 뒤 계좌에 실제로 돈이 입금되기를 기다렸다.

그러다 실제로 1만6000달러에 달하는 팁이 들어오자 이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했다.

자렐라는 "거액의 팁을 남긴 그 손님은 단골도 아니었고 신원을 밝히는 걸 원치 않으셨다"며 "무료 음식 쿠폰을 드리려 했지만 이마저도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렐라는 해당 팁을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직원들 30명과 함께 나눠 갖기로 결정했다.
sy15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