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버 노조 "사망 직원 가해자, 회사가 비호한 정황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8일 오전 10시 그린팩토리 정문앞 자체 조사 최종 보고서 발표

이투데이

네이버 그린팩토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노동조합은 직원 사망과 관련한 자체 조사 결과를 오는 28일 발표한다.

25일 노조는 “조사과정에서 2년 이상 과도하고 무리한 업무,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인을 포함한 수많은 조직원이 힘들어했다”며 “경영진과 인사시스템은 개선을 위한 노력은 고사하고, 이를 묵인, 방조하는 것을 넘어 가해자를 비호해 온 정황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사 결과 발표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네이버 그린팩토리 정문 앞에서 진행한다.

앞서 네이버 직원은 지난달 25일 분당에 위치한 자택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고인이 평소 업무상 스트레스를 받아왔다는 의혹에 네이버 노조가 자체 조사를 벌여왔다.

노조는 5월 31일부터 6월 23일까지 고인의 전·현직 동료 60명을 대상으로 전화 심층 면접과 대면 인터뷰 등을 진행했다.

네이버 노조 관계자는 “고인의 죽음은 회사가 지시하고, 회사가 묵인한 사고이기에 이는 업무상 재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조성준 기자(tiati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