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6701 0042021062569026701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94022000

[앵커리포트] 신세계 3.4조 베팅 '쓱'...3강 구도 재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통업계 지각 변동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신세계그룹 계열사 이마트가 연간 거래액 20조 원 규모의 이베이코리아를 단독으로 인수했기 때문입니다.

인수 내용부터 보겠습니다.

이마트가 약 3조4,400억 원에 이베이코리아 지분 80.01%를 사들이는 계약입니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 G9까지 모두 3개의 온라인 쇼핑몰을 가지고 있는데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e커머스 시장점유율 변동도 예상되는데요.

작년 기준으로 보면 네이버가 18%로 1위, 쿠팡이 13%로 2위, 이베이코리아 산하 3개 쇼핑몰 합이 12%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신세계그룹에서 운영해온 SSG 닷컴 점유율은 작년 기준 3%였는데요. 이베이코리아와 합치면 15%로 쿠팡에 앞선 2위로 올라서게 됩니다.

'국민 포털'로 불리는 네이버, '로켓배송'과 충분한 실탄을 보유한 쿠팡, 여기에 온·오프라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신세계그룹까지, 일단은 3강 체제가 예상되지만, 롯데온과 카카오, GS리테일 등 후발주자 역시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 상황입니다.

그래픽 : 황현정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