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4219 0592021062569024219 08 0803001 itscience 7.1.4-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87346000

KT스카이라이프, 회사채 1천억원 모집에 4100억 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HCN 인수 잔금 처리에 사용...1천억원 더 발행할 수도

(지디넷코리아=김민선 기자)KT스카이라이프(대표 김철수)가 6년 만에 발행하는 1천억 규모의 회사채 모집 수요예측에 4천100억원의 주문이 몰렸다고 25일 밝혔다.

최종 조달한 자금은 현대HCN 인수 잔금 처리에 사용할 예정이다.

스카이라이프는 회사채 1천억원 발행을 예정하고, 24일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3년 만기물 700억원 모집에 2천400억원, 5년 만기물 300억원 모집에 1천7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사채 발행 수요예측의 대성공에 따라, 다음 달 2일 회사채를 발행 할 예정인 스카이라이프는 최대 1천억원을 더 발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스카이라이프는 마이너스(-) 20베이시스포인트(bp)에서 20bp의 금리밴드를 제시해 3년물은 -1bp, 5년물은 -4bp에 모집물량을 채웠다.

스카이라이프는 지난 해 10월 현대HCN과 현대미디어 지분 100%를 5201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고, 이 중 10%는 계약금으로 지불했다. 잔금 지급은 현재 진행 중인 공정거래위원회와 과기정통부의 인수 승인 결정 이후에 지급할 것이며,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현대HCN 인수 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양춘식 스카이라이프 경영기획본부장은 “기준금리 인상이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에 채권시장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스카이라이프가 HCN이라는 건실한 회사 인수로 두 회사 연결기준 재무여력이 더 좋아진다는 점을 인정해줘 회사채 모집액의 4배가 넘는 투자금이 몰린 것으로 이런 시장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스카이라이프가 TPS 시장에서 제4의 선택지로 자리 잡고, 현대HCN 인수 및 인수 후 성장 가능성까지도 자본시장에서 인정을 받은 결과로 판단되며 스카이라이프는 유료방송 시장에서 또 한 번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선 기자(yoyoma@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