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4065 0242021062569024065 03 0306001 econom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87088000

"김부선 말고 강동~하남 연장"…서울시 국토부에 공식건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부선’ 강남~하남 연결 국토부에 건의

공사 진척된 A노선 광화문역은 신설 곤란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서울시가 ‘김부선’으로 설계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을 강동~하남 지역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국토부에 공식 건의했다.

GTX-A 노선에 신설 예정이었던 광화문역은 사실상 추진이 어렵다고 판단해 포기했다. 다만 기본계획 수립 중인 GTX-B 노선은 민간사업자 공모시 동대문역사문화공역원역을 추가하도록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GTX-C 노선의 왕십리역은 지자체 재원분담 조건에 따라 신설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데일리

서울시가 GTX-D 노선을 강동~하남지역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국토부에 건의했다. (사진=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도시교통실은 이같은 내용의 도심 철도망 구축 계획을 시의회에 보고했다.

우선 서울시는 김포, 강동 지역 주민들과 지자체장의 요구를 반영해 정부에 GTX-D 노선을 강남~하남까지 연장하는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강동구 등 서울 6개 자치구와 김포시가 제안한 노선은 김포 장기에서 계양~부천종합운동장~오류동~가산디지털단지~신림~사당~교대~강남~선릉~삼성~잠실~강동~하남 구간이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서울 남부권 교통수요 분산을 위해 부천종합운동장~잠실 구간을 잇는 남부광역급행철도 건설을 제안해 왔다. 이 노선이 김부선과 연계돼 현재 각 지자체가 요구하는 GTX-D 노선의 ‘원안’으로 불리는 상황이다.

반면 정부는 2호선, 7호선 등 기존 노선과 중복되고 건설비가 과다(약 10조원 추정)하다는 이유로 우선 김포에서 부천종합운동장까지 잇고 이후 GTX-B 노선과 연계해 서울역, 청량리 등 도심으로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업계에선 D노선의 강남 직결 등 확장이 아닌, 여의도나 용산으로 연결하는 대체 방안이 나올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에서도 엿볼수 있다.

홍 부총리는 지난 23일 “김포~부천 구간이 다른 노선과 연계가 잘 될 수 있는 방안을 포함해 추가 검토를 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B노선과 선로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D노선의 일부(혹은 전체) 열차를 여의도나 용산역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시는 강북권의 GTX 정거장 3개 추가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도 진척 사항을 보고했다. 앞서 서울시는 A노선에 광화문(시청)역, B노선에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에 왕십리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국토부에 건의한 바 있다.

시는 우선 A노선 ‘광화문역’은 신설이 곤란하다고 보고했다. A노선은 2023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어, 공사가 상당 부분 진척돼 중간에 노선 계획을 바꾸기가 불가능하게 됐다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서울시는 광화문역 외 나머지 2개 역 신설은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B노선은 현재 기본계획 수립 단계여서 민간사업자 공모 시 동대문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C노선은 지난 17일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는데, 지자체 재원분담 조건에 따라 왕십리역을 신설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을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한 만큼 신설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