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3351 0372021062569023351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86088000

[팝업★]김상혁, 전처 송다예 경고에 "함구 뜻 모르나"→"가십 의도 없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김상혁/사진=헤럴드POP DB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전처 송다예의 경고에 반박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의 '애동신당'에는 '(눈물주의) 김상혁 폭풍오열, 아버지의 접신!?'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상혁은 아버지의 사고사, 과거 구설수 등 자신의 굴곡진 인생사에 대해 무속인들 앞에서 털어놓았다. 이런 가운데 한 무속인이 김상혁에게 "원래 일부종사 못할 팔자"라고 말하면서 이혼 이야기를 꺼내자 김상혁은 "개인사면 이야기를 하겠지만 상대 때문에 함구하고 있는 게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는 함구하나 안하나, 말하고 싶지도 않고 그 친구를 욕하고 싶지도 않다. 그냥 서로의 잘못된 선택이라 생각하고 싶다"고 송다예에 대한 간접적인 언급을 덧붙였다.

하지만 김상혁의 해당 발언이 기사화되고 화제를 모으기 시작하자 전처 송다예는 또 다시 자신이 소환된 데 불쾌감을 토로했다. 송다예는 자신의 SNS에 "이슈 되길 원하는 것 같은데 원하는 대로 시원하게 공개할까. 누가 누굴 생각해서 뭘 함구한다는 건지. 한번만 더 언급하면 제가 공개하겠다. 가만히 잘 사는 사람 건드리지 말자"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또 송다예는 '녹음파일&카톡 캡처' '증거영상' 등 휴대폰 폴더를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으며,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서는 김상혁의 반복된 언급으로 연예계와 전혀 관련 없는 자신의 이름이 틈만 나면 기사에 오르내린다고 분노했다.

이와 관련 김상혁 역시 자신의 SNS에 반박하면서 설전 양상을 보였다. 김상혁은 "함구 뜻 모르나? 누구의 잘못이라고 한 적도 없고 그냥 말 안하고 싶다고 했다. 있는 거 없는 거 다 엮어서 이슈는 자기가 만들어내고 기사는 내가 내니? 그냥 정황도 안보고 열폭하지?"라고 밝혔다.

또 해당 유튜브 상황에 대해 "아버지 이야기하는 과정이었다"며 이혼을 수차례 언급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제가 인기는 없지만 오랫동안 방송을 업으로 해왔던 사람인지라, 안하면 좋겠지만 이 질문은 꼬리표처럼 따라올 것"이라고 자신이 자발적으로 이야기한 적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걸로 이슈나 관심 받고 싶지 않다"며 "좀 창피하게 서로의 잘못이라고 했지만 적어도 앞뒤 이야기 붙여서 민감한 치부를 가십거리로 이야기해가면서 관심받으려는 의도 없는 건 아시겠죠"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상혁은 지난 1999년 그룹 클릭비로 데뷔해 현재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결혼 1년 만인 지난해 4월 파경 소식을 알렸으며 현재 유튜브 채널 '억울왕'을 통해 소통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