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3323 0032021062569023323 03 0304001 economy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85985000

마이애미 한인 "유대인 많이 거주…한인피해 소식 아직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지 매체 "소재 미확인자 중 34명 유대계 이민자…전쟁터 같았다"

연합뉴스

붕괴한 마이애미 아파트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챔플레인타워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생존자를 수색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종원 통신원 =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챔플레인타워 아파트 붕괴 사고로 소재 파악이 안 되는 사람이 약 100명에 이르는 가운데 이들 상당수는 유대계 이민자 및 남미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현지언론 마이애미 헤럴드에 따르면 아직 소재를 알 수 없는 거주자 99명 중 53명의 신원이 파악됐다. 이중 최소 34명이 유대계 이민자였다.

사고가 난 아파트는 주변에 걸어서 갈 수 있는 유대교 회당만 모두 5곳이어서 유대인들이 많이 선호하는 곳이었다.

아파트 맞은편에 있는 유대교 회당의 랍비 솔롬 립스카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마치 전쟁터 같은 느낌을 받았다. 9·11테러 당시와 같은 심정이었다"고 말했다.

장익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마이애미 지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고가 난 아파트는 해변을 바로 접하고 위치가 좋아 은퇴한 부유층이 많이 사는 곳"이라며 "특히 유대인 주민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원이 밝혀진 남미 국적자 중에는 아르헨티나 9명, 파라과이 6명이 포함됐다.

특히 이들 중에는 파라과이 대통령 부인의 여자형제와 그의 남편, 세 자녀도 포함돼 있다. 파라과이의 현 대통령은 마리오 압도 베니테스다.

한국인 및 한인 이민자의 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

장 지회장은 "한인 피해자나 실종자가 있다는 소식은 아직 들어오지 않았다"며 "사고 현장에 한인들은 거의 살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higher250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