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3280 0292021062569023280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85920000

서장훈, 문채원 애교에“건물까지 줄 뻔 했다”역대급 사심('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청순하고 단아한 미모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배우 문채원이 대체불가 매력을 선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오랜만에 예능 출연을 한 문채원에게 母벤져스는 “엄마 같고 이모 같고, 할머니(?) 같다고 생각하라” 며 평소보다 더욱 따뜻하게 맞이했다.

하지만 긴장한 모습도 잠시, 문채원은 본인을 자타공인 ‘애교장인’ 으로 만들어 준 레전드 애교를 선보이며 母벤져스는 물론 녹화장 전원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켰다. 특히 MC 서장훈은 “건물까지 줄 뻔 했다” 며 역대급 사심 반응을 보여 MC 신동엽의 놀림감(?)으로 전락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러블리 보스 문채원이 사실 임원희와 맞먹는 '나홀로 궁상의 끝판왕'이라며 반전 짠내를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식탁 대신 바닥에 밥을 차리고, 예쁜 그릇 대신 반찬 통 채로 식사하는 것이 좋다며 ‘현실 자취러’다운 모습을 밝혀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고.

또한 학창시절 미술학도를 꿈꾸던 문채원이 갑자기 배우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된 운명적인 계기를 공개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27일 오후 9시 5분 방송.

/nyc@osen.co.kr

[사진] SB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