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2949 0042021062569022949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85078000

민주당 경선일정 '현행대로' 결론...야권 대선 경쟁 본격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조금 전 지도부 회의를 열고 논란이 된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결론을 지었습니다.

현행 일정을 그대로 따르기로 했는데,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최아영 기자!

이렇게 되면 민주당 대선 후보 언제 선출하게 됩니까?

[기자]
예정대로 9월에 후보를 선출할 예정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예정된 회의를 20분가량 늦추며 막판까지 고심했는데요.

결국 현행대로 가기로 결단을 내렸습니다.

그동안 찬반이 엇갈렸던 당 최고위원들도 모두 현행일정 유지에 만장일치고 결론 내렸습니다.

민주당 당헌 당규는 대통령 선거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해야 합니다.

그래서 9월까지인 건데요.

하지만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돼 있어서 연기론에 불을 지폈습니다.

연기를 주장하는 쪽은 주로 이낙연, 정세균계로 꼽히는 의원들입니다.

코로나19 집단면역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경선을 치를 경우 흥행이 어렵다며 11월로 미루자고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현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지사 측 의원들은 원칙이 중요하다며 9월 선출론을 고수해왔습니다.

일단 지도부가 현행대로 가기로 결정하면서 이낙연, 정세균계 의원들이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상 당내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까지 안건을 올려 다시 논의하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 대표가 안건 상정 여부도 결정할 수 있는 만큼 당무위에서 논의가 이뤄질지는 미지수입니다.

이에 따라 당 대표가 결정을 내렸지만 당내 갈등은 당분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앵커]
여기에 야권도 대선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죠?

[기자]
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다음 주 화요일 출마 선언을 예고하면서 본격적인 경쟁 신호탄이 울렸습니다.

윤 전 총장은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애국 등 보수 전통가치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일각에서는 윤봉길 의사가 충남 예산 출신이라는 점에서 충청 대망론을 염두에 뒀다는 해석도 나오는데요.

사실상 출마 선언을 통해 엑스파일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밝힐 지도 주목됩니다.

하지만 홍준표 의원은 복당하자마자 같은 날 대국민 보고회를 예고했습니다.

맞불을 놓은 셈인데요.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대권행보에 대해서도 비수를 날렸습니다. 들어보시죠.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검찰총장이라는 자리는 법의 상징입니다. 법의 상징에 있으셨던 분이 등판도 하기 전에 20가지 정도의 비리의혹이나 추문에 싸여 있다는 것, 그 자체가 문제라는 겁니다.]

여기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추미애 전 장관을 향해서도 윤 전 총장을 대선 반열에 올려준 사람이라며, 오히려 매에 잡힌 꿩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맏형 홍 의원의 복귀를 계기로 보수 지지층의 결집 효과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 그리고 원희룡 제주지사와 황교안 전 대표까지 몸풀기에 나서면서 대권 경쟁 레이스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