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서역 환승복합센터 본격화…한화건설 시공 맡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역, 대전역에 이어 수서역까지

신세계 백화점도 입점…더현대 규모

서울 동남권과 강남권 잇는 교통 허브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땅으로 평가받는 ‘수서역 환승센터’의 복합개발사업 사업주관자 후보자로 선정됐다. 사업비만 약 1조 2000억원 규모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개발사업’,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 수서역 환승센터 시공까지 수주하면서, 3연속으로 조(兆)단위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SRT 수서역세권 내에 위치한 서울 강남구 수서동 일원 11만 5927㎡ 규모의 대지에 역사·판매·숙박·업무·문화 공간 짓는 사업이다. SRT 수서역 일원이 서울 동남권 대중교통 및 고속철도 중심의 지역 거점이자 강남권 수요까지 아우르는 상업시설의 허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 KT에스테이트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일반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참여했다.

특히 영업면적 약 8만 3000여㎡ (약 2만 5000평) 규모의 초대형 신세계백화점을 사업제안서에 포함해 일대의 랜드마크로 완성시킬 계획이다. 이는 현재 서울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더현대서울 등과 맞먹는 규모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SRT를 비롯해 지하철 3호선, 분당선과 건설 중인 삼성~동탄 GTX 및 건설 예정인 수서~광주 철도계획을 고려해 철도와 타 대중교통수단 간 원활한 환승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입체적 환승체계가 구축된다.

이와 함께 오피스, 숙박시설, 문화집회, 의료, 교육시설 등이 유기적으로 구축된다.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포레나’와 KT에스테이트의 스마트 렌트하우스 운영 브랜드 ‘리마크빌’을 적용한 오피스텔이 1200여호실 들어선다.

앞서 한화건설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뿐 아니라 대전 역세권 개발 사업까지 수주한 바 있다. 2019년 사업비가 약 2조원에 달하는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수주, 2022년 착공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서울역사 뒤 유휴 철도용지를 서울역과 연계해 복합시설로 개발하는 것으로 컨벤션센터, 오피스, 호텔, 오피스텔,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는 ‘강북의 코엑스’ 사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작년에는 총 사업비 약 1조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공모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2022년 착공을 앞두고 있다.

김만겸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은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은 시공능력은 물론이고, 다양한 시설을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설계 능력과 수십년간의 안정적 시설 운영, 공공성 확보 등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한 분야”라며 “향후 지자체 등에서 역세권 복합개발을 추진할 때 가장 먼저 한화건설을 찾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