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0978 0032021062569020978 02 0204003 society 7.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82283000

'KTX서 햄버거 먹고 막말' 20대 불기소 처분…피해자 고소 취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지난 2월 KTX 안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받자 막말을 한 혐의로 입건된 20대 여성이 불기소 처분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여성은 항의하는 승객을 향해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누군 줄 아느냐"는 취지로 말한 것이 인터넷 등에 퍼져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의정부지검은 모욕 혐의로 입건된 A씨에 대해 지난달 불기소 처분했다고 25일 밝혔다. 피해자 B씨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고소를 취하했기 때문이다.

모욕죄는 반의사불벌죄여서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다.

앞서 A씨는 지난 2월 28일 포항발 서울행 KTX 안에서 B씨에게 폭언 등 막말을 한 혐의로 입건됐다.

A씨는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햄버거 등 음식물을 먹었고, 승무원이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했지만 이에 따르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을 만류하는 B씨에게 막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철도경찰대는 "A씨를 처벌해 달라"는 B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 수사해 사건을 A씨 주소지 관할인 의정부지검에 송치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