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0062 0032021062569020062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80763000

유인태 "최재형, 워낙 범생이…정치엔 안 맞다고들 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장모 관련 파고 넘으면 비교적 탄탄대로"

연합뉴스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여권 원로인 민주당 유인태 전 의원은 25일 보수진영의 대권 잠룡으로 부상한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아는 사람들은, 정치에 안 맞는 사람이라고들 보더라"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소위 범생이(모범생)는 꼭 그렇게 정치에 맞는 게 아닌데, 워낙 범생이로 살아온 친구"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저한테는 고등학교 동문이다. 주변에서 부추기고,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공을 많이 들인 것으로 안다"며 "권력구조 개편 개헌 얘기를 가지고 (대선판에) 나올 것"이라고 관측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국정감사나 인사청문회 등 까다로운 자리에서 대응을 잘한다는 인상을 받았다. 당당하고 호소력이 있다"며 "장모 관련 (의혹의) 파고를 잘 넘으면 비교적 탄탄대로로 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X파일' 의혹을 제기한 정치평론가 장성철씨에 대해서도 "갈수록 말이 달라지고 일관성이 없다"며 "야권 내부의 경쟁 세력이라는 설도 있고, 본인이 좀 서운함이 쌓여서 그랬다는 설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 대권 도전을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는 "추-윤 갈등에서 완패하다시피 해서 쫓겨난 사람"이라며 "빛을 윤 총장한테 더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저러나"라고 혹평했다.

민주당 내 경선일정 논의에 대해서는 "연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오늘 결정이 나면 잠잠해질 것이다. 더 싸우면 쪼잔해진다"고 내다봤다.

그는 "제가 이재명 경기지사에게는 웬만하면 수용하라고 권고한 일도 있다. 본인이 돋보일 것"이라며 "그런데 이 지사는 아웃사이더이고, 주류와의 불신이 깊다. 그게 수용을 못 하는 큰 원인"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