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8648 0562021062569018648 02 0202001 society 7.1.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78013000

‘헤어지자’는 말에 여친 폭행·감금한 해경 소속 의경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나 여자친구를 폭행한 해양경찰청 소속 의무경찰 A씨를 폭행 및 감금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양천구의 한 주택가에서 여자친구를 폭행한 뒤 차량에 강제로 태워 이동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차가 잠시 멈춘 틈을 이용해 차에서 내려 주변에 도움을 청했다. A씨는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피해자로부터 헤어지자는 말을 듣고 격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