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71억 재산신고…예금 2억 빼고 아내 김건희씨 명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퇴직 공직자 중 가장 많아

배우자 예금만 51억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71억7000만원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말보다 2억6000만원 가량 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500만원가량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71억690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한 재산 신고액(69억1000만원)에 보다 2억6000만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증가액 대부분은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의 공시지가 상승을 반영한 데서 비롯됐다.

신고된 재산 중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예금 2억4000만원이다. 재산 대부분은 배우자 김건희씨 명의다. 김씨는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과 51억600만원 가량의 예금, 2억6000만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전셋값 인상 논란 등으로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24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작년 말보다 8800만원가량 늘어났다. 부부 공동명의의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모친의 경북 구미 단독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18억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각각 9억8000만원, 4억5000만원이었다.

퇴직자 중에는 윤 전 총장의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우찬 전 금융감독원 감사(60억3200만원)와 신현수 전 수석(51억9800만원)도 상위에 자리했다.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89억6900만원을 신고했다. 정진욱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50억4900만원)과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39억2400만원)이 뒤를 이었다.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