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6528 0182021062569016528 05 0507002 sports 7.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61263000

충격의 역전패 LG, 불펜 난조·8회 추가득점 실패에 발목 잡혔다 [현장스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G 트윈스가 자랑하는 철벽 불펜이 2경기 연속 무너졌다. 연이틀 역전극의 희생양이 되며 상승세가 한풀 꺾이게 됐다.

LG는 2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5-8로 졌다. 전날 경기 4-7 패배에 이어 2경기 연속 SSG에 역전승을 헌납했다.

이날 경기 초반 흐름은 LG가 주도했다. 3회초 김현수의 선제 1타점 2루타를 시작으로 채은성의 1타점 적시타, 오지환의 2점 홈런 등을 묶어 순식간에 4-0의 리드를 잡았다.

매일경제

LG 트윈스 투수 송은범(왼쪽)이 2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7회말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강판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선발투수 앤드류 수아레즈의 투구도 눈부셨다. 6회까지 5피안타 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빼어난 피칭을 선보이면서 5-1로 앞서갔다. LG가 순조롭게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챙기는 듯 보였다.

하지만 믿었던 필승조가 무너졌다. 수아레즈가 마운드를 내려간 7회말부터 불펜투수들이 SSG 타선을 막아내는데 실패했다.

송은범이 아웃 카운트를 단 한 개도 잡지 못한 채 2실점, 정우영이 ⅔이닝 2실점, 김윤식이 ⅓이닝 3실점으로 무너지면서 고개를 숙였다. 지난 23일 경기에서 먼저 4-0의 우위를 점하고도 5회말에만 5실점했던 악몽이 되살아났다.

LG 타선도 패배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5-3으로 앞선 8회초 무사 1, 3루의 기회를 잡았지만 단 한 점도 얻지 못했다. 문보경이 내야 뜬공으로 물러난 뒤 김민성, 정주현이 연이어 헛스윙 삼진을 당하면서 SSG의 기를 살려줬다. 한 점이라도 추가했다면 불펜투수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LG는 이틀 연속 뼈아픈 역전패와 함께 주중 3연전을 루징 시리즈로 마쳤다. 무거운 마음으로 공동 선두 삼성 라이온즈와의 주말 3연전을 치르기 위해 대구로 발걸음을 옮기게 됐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