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5986 025202106256901598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547689000

김기표 靑반부패비서관, 90억 부동산에 빚이 54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5억 넘는 상가 보유, 금융채무 54억

윤석열 재산 71억 중 부인 명의가 69억

조선일보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청와대


김기표(49)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90억원대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지난 3월 새로 임용되거나 승진·퇴직한 고위 공무원 73명 가운데 가장 많았다. 금융 채무도 54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날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고위 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 현황을 전자관보에 공개했다.

김 비서관이 신고한 부동산은 총 91억2623만원이다. 부부 명의의 경기도 분당 아파트 1채(14억5000만원), 본인 명의 서울 마곡동 상가 2곳(65억4800만원)과 서울 충무로 오피스텔 1채(1억9650만원·4월 매각), 경기도 광주의 근린생활시설 1곳(8억2190만원), 부친 명의의 전남 보성군 단독주택(1720만원) 등 건물이 90억3360만원어치였다. 본인 명의의 경기도 광주 임야 2필지(1578㎡·4907만원), 부친 명의의 전남 보성·고흥 논·밭·임야 6필지(1만2044㎡·4355만원) 등 토지도 9262만원어치였다. 김 비서관은 60억원이 넘는 상가 매입 배경을 묻는 본지의 질의에 “딱히 구입 목적을 뭐라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김 비서관의 금융 채무는 54억6441만원이었다. 이 가운데 KEB하나은행 한곳에서만 53억6215만원을 대출받았다. 김 비서관은 채무에 대해 “상가 등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고만 했다.

검찰 출신(사법시험 40회)인 김 비서관은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수석검사 등을 거쳤다. 2014년부터 변호사로 일하다 지난 3월 말 청와대 비서관 인사 당시 반부패비서관으로 발탁됐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71억6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지난 3월 퇴직한 고위 공무원 37명 가운데 가장 많았다.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은행 예금 2억4484만원(3.4%)이 전부였다. 나머지 69억2400여만원(96.6%)은 배우자 김건희씨 명의였다. 문화예술 콘텐츠 기업 코바나컨텐츠의 대표이사인 김씨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결혼할 때 남편은 통장에 2000만원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김씨 재산의 약 4분의 3은 은행 예금(51억592만원)이었다. 나머지는 부동산으로 서울 서초동의 주상복합 아파트 1채(15억5900만원)와 경기도 양평군의 임야(5필지·3724㎡), 대지(2필지·132㎡), 도로(2필지·200㎡), 창고 용지(3필지·472㎡) 등 토지 12필지(4528㎡·2억5930만원)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직 고위 공무원 36명 가운데 재산 1위는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89억6874만원)이었다. 본인 명의의 서울 방배동 아파트, 배우자 명의의 서울 잠실 아파트와 방배동 상가 2곳, 모친 명의의 광주 아파트 1채 등 부동산이 41억5800만원이었다.

[이용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