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4682 1192021062469014682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36697000

백화점부터 전통시장까지…대한민국 동행세일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화점부터 전통시장까지…대한민국 동행세일 시작

[뉴스리뷰]

[앵커]

그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억눌려왔던 소비심리가 점차 회복되고 있죠.

때맞춰 올해 전국 유통가가 참가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됐습니다.

이른바 '보복 소비'를 끌어내 수출만큼 회복하지 못한 내수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인데요.

소재형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4월 소매 판매액은 1년 전보다 2.3% 늘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습니다.

소매판매액지수도 1995년 통계작성 이후 최고치였습니다.

모처럼 소비 심리가 살아나려는 이때,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올해도 막을 올렸습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은 물론 지방자치단체의 온라인몰, 전통시장 등 다양한 업체들이 참여합니다.

유통업계의 기대는 어느 때보다 큽니다.

<롯데쇼핑 관계자> "온·오프라인 통합적으로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힘든 소비자들에게 더 좋은 가격에서 다양한 상품들을…"

코로나19 사태로 소비의 새로운 주축이 된 전자상거래업체들은 파격적 할인을 내걸었습니다.

쿠팡과 G마켓, 11번가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우수 상품을 최대 70%까지 할인해주는 기획전을 열고, 롯데온도 중소기업 제품 1,300여 개를 최대 20% 깎아줍니다.

고급품을 중심으로 이미 '보복 소비' 혜택을 보고 있는 백화점들도 신세계와 롯데, 현대 3대 업체가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합니다.

또,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 할인율은 기존 5%에서 10%로 두 배로 커지고 전국 150여개 전통시장에서 온라인 할인 판매도 이뤄집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다음 달 11일까지 모두 18일 동안 진행됩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