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4662 1082021062469014662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536600000

곽도원 "내 원동력=사랑, 연애할 때 상처받는 타입" (불꽃미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불꽃미남' 곽도원이 연애할 때 본인의 성격을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불꽃미남'에서는 윤도현의 캠핑 현장이 공개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윤도현을 찾은 깜짝 손님은 다름 아닌 명품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곽도원. 곽도원은 등장하자마자 윤도현에게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며 '찐친' 케미를 선보였다.

곽도원은 윤도현의 만능 캠핑카를 보며 신기한 듯 이리저리 둘러봤고 윤도현 역시 신난 듯 캠핑카를 자랑했다.

이후 윤도현은 마침 촬영 날 생일을 맞은 곽도원을 위해 몰래 케이크를 준비했고 곽도원은 "촬영 아니었으면 혼자 보냈을거다"라며 기뻐했다.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 자연을 보며 윤도현은 작곡을 하겠다고 결심했고 윤도현은 "가사 쓰는 게 내 경험만으로 쓰려면 아무래도 한계가 있다. 다른 사람들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라며 가사 쓰는 방법을 공개했다.

그런가 하면 윤도현은 뛰어난 요리 실력을 공개했다. 윤도현이 완성한 미나리볶음을 먹은 곽도원은 맛있다며 연신 감탄했고, 칭찬에 힘입은 윤도현은 관자 버터구이까지 선보였다. 곽도원은 재료를 항상 싸가지고 다니냐고 물으며 "이 집구석 없는 게 없네"라며 부러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리를 기다리던 곽도원은 윤도현에게 누군가 머리를 쓰다듬어 준 적 있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곰곰이 생각해도 없다고 답했다. 그 사실에 곽도원은 씁쓸해하며 "우린 왜 없지?"라고 말했다. 이에 윤도현은 "감히 누가 네 머리를 쓰다듬냐. 선배들도 꺼려 할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곽도원은 "영화배우를 만나도 하나도 신기한 게 없는데 형을 만나면 지금도 조금은 신기하다. 강호형을 만나도 신기한 건 없는데 형을 만나면 분야가 달라서 신기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윤도현은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함께 노래를 불렀다.

곽도원은 특히 지아의 '술 한잔 해요'을 직접 신청하며 열창했다. 윤도현은 "이 노래 주인공 아니냐"라고 물었고 곽도원은 "이 분 마음 천만 프로 알겠다. 내가 나이가 50이 다 돼가는데 사연이 없겠냐"라며 웃음지었다.

하지만 윤도현은 무슨 일이 있냐며 재차 물었고, 곽도원은 "나를 꿈틀대게 하는 건 사랑이라는 단어다"라며 조심스럽게 답했다. 윤도현은 깜짝 놀라며 "사랑을 할 때 감정을 쏟아서 열정적으로 하는 타입이구나?"라고 말하자 곽도원은 다 퍼주고 상처를 받는 타입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윤도현은 "누구든 간에 그립고 보고 싶고 그럴 때 고통스럽냐 아니면 고통스러워도 행복하냐?"라고 물었고 곽도원은 "미안해서 고통스럽다. 너무 이기적인 마음 때문에 주지 못한 게 많아서 지나고 나니까 후회돼서 미안하다"라고 밝혔다.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