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2054 0242021062469012054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25150000

“세계 톱티어 ‘AI 휴먼’ 기술력…美 상장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브레인 장세영 대표 인터뷰

KB국민은행 전 지점에 ‘AI 은행원’ 보급 예정

아마존과도 ‘AI 쇼호스트’ 도입 및 투자 논의 계획

“美·中 사업 확대…수년 내 유니콘 기업 자신”

이데일리

장세영 머니브레인 대표가 AI 키오스크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노재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작년 1월 CES 2020에서는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조직인 스타랩스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휴먼(AI Human, 인공인간) ‘네온’이 마치 실제 사람처럼 눈을 깜빡이면서 실시간으로 대화를 선보여 세계의 눈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당시 공개된 네온은 미리보기 형태로 베타버전조차 만들어지지 않은 상태였다.

그 사이 대화형 AI 분야에서 특허와 개발 역량을 쌓아온 국내 AI전문기업이 AI 휴먼 기술을 산업계에 접목해 각종 B2B 상품을 만들어내며,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치고 올라왔다. 머니브레인이 주인공이다.

KB국민은행 시작으로 AI 휴먼 도입 확대

23일 서울 강남구 머니브레인 사무실에서 만난 장세영(42) 대표는 상용화 도입을 앞둔 ‘AI 은행원’ 앞에서 자랑스러운 표정으로 기술을 소개했다.

장 대표는 “지난 3월 KB국민은행의 체험존에 AI 은행원을 시범 적용했다”며 “연내 5~10대 도입을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1000개 전 지점으로 확대를 위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AI 은행원은 딥러닝 기반 음성 합성·영상 합성·자연어 처리·음성 인식 등을 융합한 실시간 대화형 AI 기술을 적용해 실제 사람과 유사한 수준의 상담 및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휴먼’의 금융권 전용 키오스크 상품이다. 국내에서 AI 휴먼 기술을 활용한 키오스크 상품을 공식 상용화한 사례는 이번이 최초다.

서울대 전기공학부를 졸업한 장 대표는 머니브레인 이전에 3개의 기업을 창업해 2개 회사를 엑시트했다. 2016년 알파고가 큰 화제가 되면서 AI 기술에 대해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이 머니브레인을 창업한 계기가 됐다.

그해 7월 회사를 창업한 이후 채경수 서울대 뇌인지과학 박사, 웨이 챙 홍콩과학기술대 컴퓨터공학 박사 등 딥러닝 분야 석학들을 영입해 AI 영상합성 분야에서 국내외 총 97건의 지적재산권을 출원, 독보적인 역량을 갖췄다. 2019년 첫 번째 개발 성과로 국내 1호 인공지능 문재인 대통령을 선보이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장 대표에 따르면 KB국민은행뿐 아니라 다른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도 AI 은행원의 도입을 예정하고 있거나 검토 중이다.

이는 인건비 절감과 경영 효율화를 위해 은행 점포 수를 줄이는 동시에, ICT 적용 확대로 영업방식을 비대면으로 전환하려는 업계 요구와 맞물린 흐름이다. 국내 상위 6개 시중은행 점포 수는 2020년 6월 말 기준 4년 전 대비 537개, 12.7% 감소했다.

장 대표는 “AI 은행원은 현재 수준에서 더 고도화해 추후 창구 직원 역할도 대체할 전망이며, 모바일 금융 앱에도 도입해 온라인에서도 AI 은행원이 업무를 응대하는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곧 500억 투자 유치..내년 BEP 달성 목표

AI 은행원은 머니브레인이 추진하고 있는 AI 휴먼 B2B 사업의 한 카테고리다. 머니브레인은 현재 해당 기술을 활용해 ‘AI 쇼호스트’ ‘AI 선생님’ ‘AI 변호사’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 중이다.

MBN, LG헬로비전 등 주요 방송국의 AI 앵커 및 AI 아나운서에 합성 기술을 적용했다. 현재 MBN에서는 김주하 AI 앵커가 전하는 정오 주요뉴스가 매일 진행 중이며, LG헬로비전에서도 김현욱 AI 아나운서와 이지애 AI 아나운서로 제작한 뉴스를 25개 지방 케이블 방송에 송출하고 있다.

장 대표는 “AI 스피크 나우와는 인기 방송인 샘 해밍턴을 영상 합성 기술로 구현한 AI 선생님으로 만들어 1대1 영어회화 학습을 제공하고 있으며, 방문학습으로 유명한 K그룹과도 계약을 체결해 AI 디지털 전환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해외에서도 현지시장 개척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는 베이징과 상하이에 지사를 설립하고, 후난TV·남방도시일보사·중국인민공안일보 등 현지 언론사 및 중국보하이은행·공산은행·산서우정은행 등 금융권과 AI 아나운서 및 AI 은행원 도입을 협의 중이다.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베리톤과는 ‘AI 호스트’에 관한 전략적 제휴를 눈의 중이다. 아마존과도 4억개의 상품을 AI 휴먼이 설명 및 홍보하는 형태로 협의를 하고자 하며, 투자도 제안한 상태다.

이를 바탕으로 장 대표는 수년 내 유니콘(기업 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으로 성장하는 동시에 미국 상장을 노릴 계획이다. 장 대표의 이러한 자신감에는 ‘글로벌 톱티어’라고 자부하는 기술력이 밑바탕에 있다.

장 대표는 “현재 AI 휴먼 분야에서는 저희와 삼성전자, 영국 신디시아, 중국 아이플라이텍 정도가 눈에 띄는 플레이어들인데, 이 중에서도 음성 합성·영상 합성·대화형 서비스·서비스 상용화를 모두 지원하는 곳은 아이플라이텍과 저희 정도 뿐이다. 그런데 아이플라이텍은 미국 블랙리스트로 해외사업이 불가해 우리에게 유리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손익분기점(BEP) 달성을 시작으로 2025년에는 매출 1400억원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곧 5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가 완료될 예정이며, 특히 미국에서 좋은 성과를 내 유니콘으로 성장하는 동시에 뉴욕 상장까지 목표로 매진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데일리

머니브레인 AI 키오스크. 머니브레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