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06365 0512021062469006365 01 0103001 politics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16830000

野 "행시 패스해도 1급까지 28년, 박성민 임명이 공정이냐" 맹공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 노동부 장관 "대통령의 인사, 할 말 없다"

황보승희 "낙하산 인사, 청년 상대적 박탈감"…김용태 "공정·정의 허구"

뉴스1

청와대 청년비서관으로 임명된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021.4.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청년비서관으로 25세의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임명한 것을 두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박 비서관 임명 논란에 관한 입장을 물었다.

김 의원이 '박 비서관 임명이 공정과 정의라는 가치에 맞냐'고 묻자 안 장관은 "인사권자인 대통령께서 하신 것이라 뭐라고 드릴 말이 없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안 장관이 행정고시를 통해 5급 사무관으로 공직 생활을 시작한 후 장관이 될 때까지 28년이 소요된 점을 들어 25세인 박 전 최고위원이 1급 비서관으로 임명된 것이 공정하냐고 따졌다.

안 장관은 "필요한 적재적소의 인력을 갖다 활용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이라든지 이런 부분이 물론 감안될 수는 있다"며 "그렇지만 제가 말씀드리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거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안 장관은 5급 사무관으로 시작해 1급을 다는 데 28년이 걸렸다"며 "박 비서관 임명이 청년 입장에서는 공정과 정의가 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수년간 노량진 고시원에서 머리를 싸매도, 온갖 자격증을 따고 아르바이트를 하며 버티고 노력해도 제대로 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것이 지금의 청년들의 현실"이라며 "일반적인 청년이 바늘구멍 같은 행정고시를 통과한다 한들 정년퇴직 전까지 1급을 달기도 어려운 마당에 보여주기식 낙하산 인사로 오히려 상대적 박탈감만 불러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수석대변인은 "부디 잠깐의 쇼로 환심을 사려 하지 마시라"라며 "본질을 외면한 쇼를 이어가며 실망감만 안겨준다면 오히려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맞이할 것이다"라고 했다.

김용태 당 청년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외쳤던 공정과 정의는 말뿐인 허구였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