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 "안전하고 존중받는 일터 돼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재 취약한 구조…휴대전화 반납해 신고도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는 24일 "늘 위험한 곳에서 불안해하며 일하는 모든 노동자에게 사과하고 노동자 중심의 물류센터를 만들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날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화재에 시민들이 '쿠팡 탈퇴'로 답한 이유는 로켓·새벽배송의 편리함이 노동자들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라며 "노동자가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