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02356 0102021062469002356 04 0401001 world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4511608000

미 FDA “화이자·모더나 백신, 심장염증 위험”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미국 제약사 화이자(왼쪽)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나란히 놓여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으로 제조된 화이자·바이오앤테크와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젊은층에 심장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코로나 백신을 접종할 때의 이점이 잠재적 위험보다 크다며 백신을 맞을 것을 권고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은 23일(현지시간) 이들 백신을 맞은 뒤 젊은층 일부에서 발생하는 심근염 사례에 대한 경고 문구를 추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도런 핑크 FDA 백신공급 담당 부국장은 “확보한 자료를 기반으로 의료진, 간병인, 백신 접종자에게 경고 사항을 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도 이날 mRNA 백신의 부작용에 관한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ACIP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미국 내 화이자나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심근염이나 심낭염 발생 건수는 모두 1226건이다. 같은 날 기준 미국에서 투여된 화이자·모더나는 약 3억 회분이다. 심근염은 감염에 따른 심장근육 조직에 염증이 생긴 것이고, 심낭염은 심장을 싸고 있는 막인 심낭에 염증이 발생하는 심장 질환이다.

ACIP는 2차 접종 21일 이내 12~39세 사이에 심근염 혹은 심낭염이 나타날 확률은 100만명당 12.6명꼴이며 2차 접종을 한 젊은 남성층에게서 일주일 이내 나타날 확률이 비교적 높았다. 그레이스 리 ACIP 위원장은 “심근염 사례는 2회 접종 후 일주일 이내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가슴 통증이 가장 뚜렷한 증상이다”라고 설명했다. CDC 면역안전부의 톰 시마부쿠로는 “특히 10대와 20대 초반, 남성에게서 이 같은 현상을 목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보건복지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지만 심장 관련 부작용이 매우 드물게 발생한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미 백신부작용신고시스템(VAERS)에 따르면 심장질환이 접수된 사례는 모두 347건이다. 21일 기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인원은 모두 1억 3800만명으로 집계됐다고 CDC는 밝혔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