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99397 1072021062468999397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03840000

김상혁 "1년 만에 이혼…전처 생각해 함구하고 있는 것 많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송인 김상혁이 이혼을 언급했다. 김상혁은 24일 공개된 '애동신당'에서 "상대 때문에 이혼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게 많다"고 밝혔다.

김상혁은 "가족에 대한 로망이 많다. 다시 내가 가정을 꾸릴 수 있을까"라고 물었고, 대만주는 "39살인데 살면서 인생의 굴곡이 너무 많다"고 했다.

김상혁은 "알려진 것도 많았지만 안 알려진 것도 많다. 살면서 안 겪어도 될 일들을 너무 많이 겪었다"고 했고, 대만주는 "이혼도 시끄러웠을 거라고 생각한다. 일부종사 못 할 팔자"라고 짚었다.

김상혁은 지난해 '얼짱' 출신 송다예와 결혼 1년 만에 이혼했다. 결혼 1주년이었던 날 두 사람의 이혼이 알려져 더욱 충격을 줬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하던 김상혁은 "개인사면 이야기를 하겠는데 상대 때문에 함구하고 있는 게 많다. 그 친구는 함구할지 안할지 말하고 싶지도 않다"며 "대외적으로 그 친구를 욕하고 싶지도 않다. 제 잘못이고, 그 친구의 잘못이다. 서로의 잘못된 선택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대만주는 "42, 43세에는 무조건 다시 결혼한다고 생각한다. 여자를 좀 깊이 봤으면 좋겠다. 너무 겉만 본다. 외모도 중요하겠지만 여성적이고, 자기 말을 잘 들어주는 것 같으면 혹한다"고 조언했고, 김상혁은 '다시 결혼할 수 있다'는 점괘에 웃었다.

김상혁은 아버지 이야기를 하면서 눈물을 펑펑 쏟기도 했다. 대만주는 "아버님이 되게 꿈도 많았던 분이고 글을 잘 쓰셨는지 예술적 계통도 뛰어난 분인데 꿈을 펼치지 못하고 가셨다"고 했다.

통곡에 가까운 눈물을 쏟던 김상혁은 "11살까지 기억 속에는 아버지가 항상 아침에도 학원 다니시고 계속 배우시고 글씨가 너무 예뻤다. 한자도 잘 쓰셨다. 사고로 돌아가셨는데 최연소 부장 타이틀 다는 걸 기다리고 있었다. 엄마랑 아빠랑 얘기하는 게 아직도 기억난다. '이제 우리도 해외여행 가보자', '허리띠 잘 졸라맸다' 했는데 그달에 사고로 돌아가셨다"고 안타까워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