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94651 1112021062468994651 00 0002001 7.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98758000

與 "재난지원금 하위 80% 지급, 정식으로 얘기 못해···얼마든지 90%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득 하위 80%에게 지원 안' 부인

"이번 주 내···1인당 지급액 차이 안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이 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80%에게 지급하는 방안과 관련해 "정식으로 이야기하지 못 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그는 '전국민 보편 지급'이 맞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지원금 지급 대상을 소득하위 80%, 90%까지 얼마든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전국민을 지원하는 게 좋다.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나누는 데 행정비용이 많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는 '진짜 부자들에게 돈 주는 게 무슨 의미인가 싶은 것'이다. 그 철학도 이해가 간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소득 하위 70%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민주당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소득 하위 70%보다 확대하는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유 수석부의장은 '지급 기준을 소득하위 80%, 90%까지 끌어올릴수 있느냐'는 질문에 "얼마든지"라고 답했다.

유 수석부의장은 이번 주 내로 결론을 내릴 것 같다고 전하며 "100%나 70%나 1인당 지급액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