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8283 1192021062468988283 04 0401001 world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4482909000

'자력갱생' 쿠바 "독자개발 백신 3상서 92%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력갱생' 쿠바 "독자개발 백신 3상서 92% 효과"

[앵커]

카리브해의 섬나라 쿠바가 자체개발한 백신이 90%가 넘는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쿠바는 백신 관련 지식재산권을 모두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제3세계 국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지난 5월, 자체 개발 중이던 코로나19 백신 후보 '압달라'를 시민들에게 대규모로 접종했던 쿠바.

쿠바 국영 제약사는 이 백신 후보를 3차례 접종할 경우, 예방효과가 92.28%에 달했다는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다만, 이 수치가 감염 예방효과인지, 아니면 중증도나 사망 예방효과인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바다를 사이에 두고 미국과 국경을 맞댄 쿠바는 1960년대부터 이어진 미국의 제재에 시달리면서 의약품 등의 수급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일찌감치 의약품 개발과 생산 역량을 키웠고, 지금은 백신의 80%를 자체 생산할 능력을 갖춘 '의료강국'으로 성장했습니다.

<미겔 디아스카넬 / 쿠바 대통령 겸 공산당 총서기> "이 백신은 국가재정 상태가 극도로 복잡한 가운데 바이러스 돌연변이가 출현하는, 복합적인 질병 상황에서 얻은 것입니다. 이것은 세계적인 명성의 결과입니다."

코로나 사태를 맞아서도 외국 백신을 확보하기보단 자체 개발에 집중했고, 현재 5종의 백신 후보 가운데 압달라와 이란과 공동개발한 소베라나-02 두 종류가 임상 마지막 단계에 들어갔습니다.

쿠바 당국은 두 백신의 임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쿠바 정부는 백신 관련 지식재산권을 모두 공개하고 백신에 최소한의 이윤만 붙여 공급할 것으로 알려져습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에 어려움을 겪는 제3세계 국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옵니다.

역시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이란도 구체적인 자료는 공개하지 않은 채 소베라나-02가 모든 변이에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