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8228 1072021062468988228 05 0506003 sports 7.1.3-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82300000

[유로 REVIEW] '구사일생' 독일, 헝가리와 2-2 극적인 무승부…16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구사일생. '전차군단' 독일이 헝가리와 극적인 무승부로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독일은 24일 오전 4시(한국 시간) 독일 뮌헨 풋볼 아레나 뮌헨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F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헝가리와 2-2로 비겼다.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한 독일은 포르투갈과 승점 타이를 이뤘지만 승자승에서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독일은 3-4-3 포메이션을 택했다. 스리톱은 사네, 그나브리, 하베르츠가 맡았고 고젠스와 크로스, 귄도안, 킴미히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후방에는 뤼디거, 훔멜스, 긴터를 배치했고 골문은 노이어가 지켰다.

헝가리는 3-5-2 전술로 맞섰다. 살라이, 아담 설러이가 투 톱으로 독일 골망을 두드렸고 피오라, 셰퍼, 너지, 클라인하슬러, 네고를 뒤에 배치했다. 백스리는 아틸라 설러이, 오르반, 보트카가 나섰고 골키퍼 장갑은 굴라시가 꼈다.

독일은 초반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전반 4분 킴미히를 시작으로 뤼디거, 하베르츠 슈팅이 연이어 나왔다.

그러나 선제골은 헝가리 몫이었다. 전반 11분 살라이가 헤더 득점으로 독일 골망을 흔들며 리드를 확보했다.

독일은 동점골을 위해 총력을 다했다. 하나 운이 조금 모자랐다. 전반 23분 훔멜스 헤더는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고 5분 뒤 또 한 번의 훔멜스 헤더도 골대를 외면했다.

후반 10분 독일은 귄도안 대신 고레츠카를 넣으며 중원에 변화를 줬다. 이후 동점에 성공했다. 후반 11분 하베르츠가 머리로 헝가리 골문을 가르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그러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곧바로 이어진 수비 상황에서 샤퍼에게 추가 골을 뺏기며 다시 리드를 내줬다.

독일은 후반 38분 교체 투입한 고레츠카가 극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재동점골에 성공했다. 결국 경기는 2-2로 종료됐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제보> pdh@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